[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를 개발‧서비스 중인 라이엇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는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릴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의 스프링 스플릿 결승전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LCK 스프링 결승전 진출에 성공한 ‘킹존 드래곤 X’와 ‘아프리카 프릭스’ 양 팀 각오를 듣는 자리가 마련됐다. LCK 결승전은 2014 LCK 서머 이후 4년 만에 한국 e스포츠의 성지 부산에서 열리는 대회로 세간의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다. 결승전에서 승리 시 ‘2018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국제 대회 진출권을 획득할 수 있다.

강동훈 킹존 드래곤X 감독은 결승전에 임하는 각오에 대해 “선수와 코치 모두 우리 팀이 강하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우승으로 좋은 결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킹존 드래곤X의 주장인 ‘고릴라’ 강범현 선수는 “결승에서 아프리카 프릭스를 처음 만나보는데, 새로운 상대라 재미있을 것 같다. 아프리카까지 이겨서 우승 경력을 한번 더 쌓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연성 아프리카 프릭스 감독은 “우리 팀이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했는데, 팀의 최고 성적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하기에 이번 기회를 통해 반드시 우승해서, 우승할 수 있는 팀이라는 가능성을 이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주장 ‘쿠로’ 이서행 선수는 “결승에 처음 올라왔는데, 도전자의 입장으로 1위팀을 상대하기 때문에 그에 걸맞게 더욱 준비를 많이 해서 꼭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결승전 예상 스코어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강동훈 킹존 드래곤X 감독이 3대 0을, 최연성 아프리카 프릭스 감독이 3대 2를 예상했다. 강동훈 감독은 “부산이 고향이기도 하고, 감독을 하면서 부산에서 결승전을 5번 정도 치렀는데 한 번도 져본 적이 없다”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최연성 감독은 “쉽게 이기려는 생각이 패배로 이어질 수 있다”며, “쉽지 않은 상대이기 때문에 3대 2 스코어로 본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양팀 선수들 간의 재치 있는 입담도 눈길을 끌었다. ‘고릴라’ 강범현 선수는 “다전제에서 상대편 ‘쿠로’ 이서행 선수의 멘탈이 약하다”며 상대를 도발했고 ‘쿠로’ 이서행 선수는 이에 대해 “저보다는 강범현 선수가 패배 후 화를 많이 내는 편”이라며 “상대 팀에서 멘탈이 약한 선수들이 누군지도 아는데, 한 세트라도 진다면 우르르 무너질 수도 있다“며 맞받아치기도 했다.

한편 LCK 스프링 결승전은 오는 14일 오후 5시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되며 정규리그 1, 2위를 차지한 킹존 드래곤 X와 아프리카 프릭스 간에 양보 없는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예정이다. 우승팀에게는 우승 상금 1억원(총상금 2억9500만원)과 함께, 5월3일부터 20일까지(현지시각 기준) 독일 및 프랑스에서 펼쳐지는 ‘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하는 자격이 주어진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다가오는 연말, 집에서 영화나 싸게…
  • 꺼진 불씨 살아날까…통신사-제조사-OS업체…
  • KT, “IPTV 결제, 네이버·카카오페이도 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