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케이블TV 업계가 꺼져가던 제4이동통신 이슈를 살릴 수 있을까.

김성진 케이블TV협회 회장은 12일 제주도에서 진행된 유영민 장관과 업계 대표간 간담회에서 "4이통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김 회장은 "구체적으로 협의를 시작했다"며 "정부가 지원 의지를 표명한다면 조금 더 추진력 있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케이블TV는 그동안 본인들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가장 유력한 4이통 후보로 꼽혀왔다.

이미 초고속인터넷, 유료방송, 인터넷전화 등 유선 방송통신 사업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모바일의 부재로 통신사와의 경쟁에서 밀리고 있다는 점에서 이동통신 사업에 대한 니즈도 다른 기업들보다 클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시장의 관심과는 달리 지난 7차례나 진행된 심사에서 일부 개별 SO들의 참여는 있었지만 CJ헬로 등 복수종합유선방송사(MSO)의 지분 참여는 없었다.

그렇다고 MSO들이 4이통에 관심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CJ헬로와 현대HCN의 경우 실제 4이통 컨소시엄 구성을 고민했고, 어느 정도 진척도 있었다. 하지만 실제 등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최근 다시 제4이통 논의에 불이 붙은 것은 허가제에서 등록제로 진입규제 완화를 앞두고 있는데다 정부에서 추진하는 보편요금제가 국회 문턱을 넘을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황에서 결국 경쟁을 통한 요금인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4이통 후보자의 경쟁력이다. 7차례나 실패로 돌아간 4이통 추진 역사에서 보듯 그 어떤 컨소시엄도 정부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했다. 아까운 정도가 아니라 기준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특히, 대부분 컨소시엄들이 재무적 능력 평가에서 낙제점을 받았다.

4이통 유력 후보로 꼽히던 케이블TV 진영이 선뜻 참여하지 이유도 결국 자금 문제였다. 조 단위 이상의 투자비가 들어가는 상황에서 누구도 선뜻 앞장서지 못했던 것이다. 또한 업계가 ‘원케이블’을 외치지만 저마다의 이해관계 때문에 하나로 뭉치기 쉽지 않다는 점도 한몫했다.

이번엔 진짜? 키맨은 CJ헬로=최근 유영민 장관은 기자와의 인터뷰<관련기사 : 유영민 장관 “요금정책 잘되고 있다…이통사 경쟁 환경 조성”>에서 4이통 사업자의 모습으로 CJ헬로를 필두로 한 범 케이블TV의 연합체를 들었다.

사실 이는 유 장관 뿐 아니라 미래창조과학부, 그 이전 방송통신위원회도 마찬가지였다. 4이통과 관련한 러브콜에서 언제나 1순위는 CJ였다.

유선 인프라에 방송, 영화, 쇼핑 등 경쟁력 있는 콘텐츠도 보유하고 있다. 다양한 결합상품을 구성할 수 있고 대기업 계열이라는 점에서 재무적 능력도 안정적으로 평가됐다. CJ헬로도 의지도 있었다. 그룹에서도 4이통과 관련한 스터디를 진행하기도 했다. 그리고 그 의지는 적어도 CJ헬로에 있어서는 현재 진행형으로 보인다.

문제는 매각 이슈다. 이미 한 차례 SK텔레콤과의 M&A가 무산됐고 올해 초에는 LG유플러스와 M&A 소문이 나기도 했다. 그리고 이에 대해 그룹은 구체적인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CJ헬로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4이통 투자여부는 그룹 차원에서 결정할 문제다. CJ가 참전하지 않는다면 범 케이블TV 연합의 무게감은 떨어질 수 밖에 없다.

◆케이블협회, 중기중앙회 역할 할까=김성진 회장이 화두를 던졌지만 실제 현장과는 온도차가 있다. 주요 MSO 대표들이 모여 한번 이통사업 해보자는 식의 중지가 모아진 것도 아니다. 현재 그 어떤 MSO도 적극적인 의지를 내비치는 곳은 없다.

한 MSO 대표는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그룹 계열사들은 지주사의 의사결정이 있어야 하고 그렇지 않은 SO들은 재무적 참여보다는 향후 출범되는 4이통을 통한 알뜰폰과 같은 사업 참여에 더 관심이 높다.

그렇다면 김성진 협회장의 4이통 추진 발언은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시장에서는 케이블TV협회가 과거 4이통 사업에 참여했던 중소기업중앙회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과거 중기중앙회는 양승택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이끄는 IST컨소시엄과 손잡고 4이통사업을 추진했다. 중기중앙회가 투자자를 모집하고 사업의 큰그림은 IST컨소시엄이 그리는 식이었다. IST컨소시엄의 도전은 막판 현대그룹의 이탈 등으로 무산됐지만 SPC(특수목적법인)를 통한 중기중앙회의 역할은 나름 상당했던 것으로 평가받았다.

케이블TV협회 역시 직접 사업을 추진하거나 자금을 조달할 수는 없지만 업계를 하나로 묶고 정치권이나 정부를 상대로 한 정무적 활동 등의 역할을 할 수 있다. 그리고 중기중앙회처럼 SPC 설립을 통한 측면지원도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업계에서는 진입규제 완화를 기점으로 하반기가 시작되기 전에 4이통 추진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케이블TV 업계가 4이통을 통해 ‘원케이블’을 실현할 수 있을지, 아니면 과거처럼 서로 눈치만 보다가 제자리로 돌아갈지는 CJ헬로와 케이블TV협회의 역할에 달렸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Y데이터박스 가입자 10만명 돌파 KT, Y데이터박스 가입자 10만명 돌파
  • KT, Y데이터박스 가입자 10만명 돌파
  • KT, IoT플랫폼 OMA 인증 획득
  • SKT, ICT체험관 ‘티움’ 직업체험관으로
  • 'G7'은 다를까…LG전자·소니, 스마트폰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