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합법적 노조활동 보장…새 경영전략, 이재용 부회장 역할 관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서비스가 최근 불거진 노사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고용’ 카드를 꺼냈다. 합법적 노동조합 활동도 보장한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결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삼성그룹의 경영전략이 새롭게 변화하는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17일 삼성전자서비스(대표 최우수)는 협력업체 직원을 직접 고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이를 전국금속노동조합 삼성전자서비스지회와도 합의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노조 및 이해당사자와 세부 내용에 대한 협의를 개시할 계획이다. 또 삼성전자서비스는 합법적 노조 활동을 보장하는 한편 노사 양 당사자 갈등관계 해소와 미래 지향적 회사 발전 노력을 함께 하기로 했다. 삼성전자가 직접 고용하게 되는 직원은 약 8000명 수준이다.

그동안 삼성그룹은 노조활동에 부정적이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노사문제로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삼성전자가 개입했다는 의혹도 있다. 이번 일은 이에 대한 해결책도 될 수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역할이 컸을 것으로 예상된다. 무노조 전략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경영철학이었음을 감안하면 이 부회장이 최종 결정을 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협력업체 대표에 대한 보상은 숙제다. 삼성전자서비스의 직접 고용으로 영향을 받는 협력사는 약 90개다. 서비스 위탁계약 해지에 따른 보상은 대화를 통해 할 예정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
  • SKT-KT-LGU+, IoT 격돌…2018 IoT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