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화학이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지난 1분기 매출액 6조5536억원, 영업이익 6508억원, 순이익 5527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전분기와 대비해 매출은 1.9%, 영업이익은 5.8%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1%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8.3% 감소한 실적이다.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정호영 사장은 1분기 실적과 관련해 “원화 강세 및 원재료 가격 상승에도 ▲기초소재부문의 전분기 수준의 수익성 유지 ▲전기차(EV) 판매 호조에 따른 전지부문 매출 확대 ▲생명과학부문 및 자회사 팜한농의 수익성 증가 등 사업부문별로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라고 밝혔다.

사업부문별로는 기초소재부문이 매출 4조3591억원, 영업이익 6369억원을 기록했다. 원화강세 및 유가 상승 등의 영향이 있었으나 일부 제품의 수요 및 스프레드 확대 등으로 전분기 수준의 수익성을 기록했다.

전지부문은 매출 1조 2,445억원, 영업이익 21억원을 기록했다. 에너지저장장치(ESS), 소형전지는 계절적 비수기로 출하량이 감소했다. 하지만 EV 판매 호조에 따라 자동차용 전지는 매출이 확대됐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매출 7598억원, 영업손실 97억원을 기록했다. 전방산업 시황 악화에 따른 물량 감소 및 판가 하락, 원화강세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이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정호영 사장은 2분기 사업 전망과 관련해 “환율, 유가 변동 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존재하지만, 본격적인 성수기 진입 및 전방산업의 수요 회복, 고부가 제품 매출 확대와 원가 절감 노력 등으로 탄탄한 실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디오스 20년…LG전자, 냉장고 판촉행사 개최
  • SKT, 5G 브랜드 ‘5GX’ 발표
  • SKT, 골드번호 5000개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