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사 실적 나쁘지 않다?…보편요금제 속타는 정부

2018.05.07 11:16:55 / 채수웅 woong@ddaily.co.kr

관련기사
보편요금제-알뜰폰, 양립할 수 있을까
보편요금제에 발목잡힌 요금정책…사라진 ‘경쟁’ 찾아라
보편요금제 막아라…이통사 요금경쟁 본격화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통신사들이 우울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선택약정할인 확대 등 통신요금 인하로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가 모두 감소한데다 새로운 회계기준이 적용되며 우울한 전망을 현실화 했다.

통신3사의 2018년 1분기 실적발표가 마무리됐다. 올해부터 변경된 회계기준이 적용됐다. 전체적으로 통신3사 모두 웃지 못했다.

지난해까지는 K-IFRS 1018호를 준용했는데 올해부터는 K-IFRS 1115가 적용됐다. 변경된 기준은 고객과 계약으로 발생하는 매출과 비용을 한 번에 인식하는 것이 아니라 계약기간에 나눠 반영하다보니 처음 적용할때는 매출, 이익이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 

◆과기정통부, 통신사 실적 나쁘지 않다?=변경된 회계 기준으로 KT 1분기 매출은 5조7102억원, 영업이익은 3971억원이다. 전년대비 매출은 1.8% 증가, 영업익은 4.8% 감소했다.

이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본지에 변경된 회계기준과 이전 기준간 비교는 타당하지 않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같은 회계기준으로 비교해야 하는데 KT 보도자료는 새 기준과 옛 기준으로 비교해 오류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많은 언론사가 안 좋게 제목을 뽑더라"며 "잘못된 정보가 국민들에게 전달되면 오해 소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과기정통부 지적대로 기존 회계 기준으로 비교할 경우 매출은 4%, 영업익은 4.3% 증가했다. 다른 결과가 나오는 것이다.

하지만 본지도 바뀐 기준간 비교와 함께 기존 기준간 비교를 같이 실었다. KT 역시 바로 뒤이어 기존 회계 기준에 따른 비교 수치를 전달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역시 단순 기간 비교는 물론, 동일한 회계기준으로 전환한 수치도 제시했다.

◆통신3사, 요금인하로 무선 ARPU 감소세=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역시 기존 회계 기준으로 비교하면 조금 상황이 나아지지만 흐름 자체를 변화시키지는 못했다. 전체적인 성적표는 통신3사 모두 ‘흐림’이다.

무엇보다 핵심 사업인 이동전화 부문의 지표가 악화되고 있다.

KT의 무선서비스 매출은 1조777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0.9% 감소했다. 가입자 순증으로 감소폭을 최소화 할 수 있었다. 하지만 무선 사업의 중요 지표인 가입자당평균매출(ARPU)는 3만4537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5%나 감소했다. 선택약정할인율 상향, 취약계층 요금감면 등의 영향으로 분석됐다.

SK텔레콤도 상황은 비슷하다. 이동전화 수익은 2조568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5% 감소했다. 1분기 ARPU는 3만3299원으로 선택약정할인율 확대, 취약계층 요금감면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대비 3.8% 감소했다.

LG유플러스도 1분기 무선 수익이 전년 동기대비 1.5% 감소했다. ARPU도 3만3355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5.7%나 줄어들었다. LG유플러스 역시 ARPU 감소 요인으로 선택약정할인 등 요금인하를 지목했다.

◆보편요금제 도입시 ARPU 축소 빨라질 듯=보편요금제가 도입될 경우 ARPU 감소는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5G 상용서비스를 앞두고 있지만 전국망 구축 및 실제 이용자가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여기에 정부는 5G 서비스가 시작돼도 이용자에게 부담을 전가시켜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즉, 이통사 ARPU 개선은 쉽지 않다는 뜻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과기정통부의 회계 기준 지적은 보편요금제 추진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이통사들의 실적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가장 영향이 크다고 평가되는 보편요금제가 도입될 경우 민간기업 수익 악화에 정부가 기름을 붓는다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회계기준이 변경됐는데 동일한 기준으로 비교하지 않을 경우 통신사 실적이 실제보다 더 나빠보이는 착시효과가 있을 수 있다”며 “우리 입장에서는 (통신사가) 여력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는데 정확한 정보가 전달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민간기업의 실적발표에 대해 정부가 나서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상장사가 일부러 실적을 나쁘게 발표할 수도 없거니와 엉터리로 공시하거나 자료를 배포할 경우 더 큰 역풍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규제개혁위원회는 오는 11일 보편요금제 심사를 진행한다. 과기정통부는 규개위 통과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SKT, 삼성전자 ‘갤럭시와이드3’ 시판
  • [르포] 설거지하는 사람도 눈·귀가 즐거운…
  • 삼성전자, 동남아 테크 세미나 개최…Q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