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어린이 시설 전자파 측정·저감 컨설팅

2018.05.07 12:04:41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다양한 전자파 방출원에 대한 전자파 강도를 측정하고,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전자파 저감방안을 컨설팅하는 ‘전자파 인체안전성 평가 사업’을 5월 2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전자파 인체안전성 평가 사업은 전자파 강도 측정 전문기관인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원장 서석진, 이하 KCA)에서 2015년부터 무상으로 수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430곳을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교실, 복도, 운동장(놀이터) 등 어린이의 주 생활 공간에서 이동통신, 방송국, 와이파이 등 무선 주파수와 생활가전, 사무기기에서 나오는 전원 주파수(60㎐) 전자파를 측정하며, 인체보호기준 대비 1/10 이하이면 전자파 안전시설임을 나타내는 확인마크를 발급한다.

전자파 인체안전성 평가를 희망하는 기관은 5월 8일부터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전자파 홈페이지(http://emf.kca.kr)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순서에 따라 선정된 430곳(지역별 배분)은 평가를 무상으로 받아볼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영유아 및 어린이 이용시설의 전자파 관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 영유아·어린이 시설에 대해 전자파 패트롤카를 우선 운영하며 향후 생활주변 전자파 강도 분포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전자파 패트롤 및 안심지도’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IoT전기자전거 선봬…출고가 79만원 KT, IoT전기자전거 선봬…출고가 79만원
  • KT, IoT전기자전거 선봬…출고가 79만원
  • LG전자, 로봇 기술 확보 해외로 눈 돌린다…육…
  • AI 경쟁 2막 ‘고도화’…SKT ‘HW도 직접…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