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대표 장현국)는 2018년 1분기 연결기준 실적으로 매출액 351억원, 영업이익 75억원, 당기순이익 45억원으로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3.7%, 영업이익은 210.8% 각각 늘었다. 지난 1분기 실적 확대는 기존에 계약한 ‘미르의 전설2’ 중국 라이선스 매출 누적과 신규 지식재산(IP) 계약이 이어진 덕분이다. 지난 4월 위메이드는 중국 문화부 산하기관인 중전열중문화발전과 함께 ‘열혈전기(미르의 전설2 중국서비스명) 정판(정식판권) 자율연맹’을 설립하고 5개 업체와 추가 수권(권한위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올해 위메이드는 ▲중국 조인트벤처(JV) 설립 ▲중국 중전열중과 ‘미르의 전설2’ IP 양성화 사업 확대 ▲모바일게임 ‘이카루스 M’의 안정적인 서비스, ‘미르의 전설4’ 개발 집중 ▲ S급 개발자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에 역량을 집중한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올해는 중국 내 미르 IP 사업이 보다 활발해지고 라이선스 매출도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더불어 신작 이카루스M의 출시를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 할 것이며 이를 통해 개발 및 퍼블리싱 조직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AI도 호텔로…비스타워커힐 적용 SKT, AI도 호텔로…비스타워커힐 적용
  • SKT, AI도 호텔로…비스타워커힐 적용
  • KT, 와이브로 종료 ‘암초’…대체 기기 약정…
  • 배달의민족, 피자헛 매장에 서빙로봇 시범운영
  • 80년 먹거리 확보…통신사, 1020세대 공략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