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오라클 노동조합 페이스북 갈무리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한국오라클 16일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 이에 따라 오라클이 직접 관리하는 일부 대기업 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한국오라클 노동조합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쟁의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찬성율이 96%로 가결돼 16일부터 전면 파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한국오라클 노조는 지난해 10월 설립됐다.

오라클 노조 측에 따르면, 고용보장과 처우개선, 복지증진 등을 사측에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서 파업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파업종료 예정일은 18일까지지만, 연장될 수 있다.

이번 파업 결정에 따라 기술지원, 라이선스 등  모든 사업부서의 노동조합에 가입된 조합원은  대고객 서비스 및 내부 업무 일체를 모두 중단한다. 또 14일 진행되는 CSM, 시스템 IT행사에도 보이콧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잉크젯 복합기 신제품 선봬 삼성전자, 잉크젯 복합기 신제품 선봬
  • 삼성전자, 잉크젯 복합기 신제품 선봬
  • KT, 웹툰 이어 웹소설도 ‘눈독’
  • SKT-삼성전자, ‘5G 전용 교환기’ 개발
  • KT, 데이터온 요금제 가입자 50만명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