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뉴스를 어찌 하오리까] ‘말 못할 개편안’ 언론이 꺼내게 만들었다?

2018.05.14 14:19:17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검색위주 정책 전환한 네이버…주가엔 악재일까?
[취재수첩] ‘뉴스 아웃링크’ 그렇게 주장하더니 1곳만 찬성
네이버 뉴스, 3분기 이후 언론사가 직접 편집…아웃링크 개별 협의

네이버가 지난 9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뉴스 서비스와 댓글 대책을 발표했다.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제외하는 대신 뉴스판(가칭)의 신설이 가장 큰 변화다. 뉴스 아웃링크는 적극 추진하되 개별 협의하고 뉴스 댓글 정책은 언론사가 결정할 수 있도록 권한을 넘긴다. 네이버 뉴스 생태계의 격변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개편안의 의미를 되짚어본다. <편집자 주>

▲한성숙 네이버 대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가 빠진다. 3분기 내 첫 화면을 옆으로 밀면 언론사들이 편집한 뉴스판(가칭)을 볼 수 있다. 네이버가 지난 9일 뉴스·댓글 간담회에서 발표하기 전까지 예상치 못한 변화다.

이번 개편안은 네이버가 뉴스 아웃링크 전환을 주장한 일부 언론사들과 정치권의 압박에 등 떠밀려 발표한 모양새다. 뉴스·댓글 간담회 현장에선 ‘충격적인 변화’라는 반응이 나왔고 학계에선 ‘특정 정당의 의견을 받아들인 것 아닌가’라는 비판도 있었다.

그러나 일각에선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제외하는 것이 그동안 네이버가 고민해온 개편안 중 하나라는 관측도 있다. 실제로 네이버는 첫 화면을 두고 다양한 개편을 검토해왔다. 이 가운데 실험적 차원에서 뉴스를 제외한 개편안도 고민한 것으로 전해진다.

물론 평상시라면 말 못할 개편안이다. ‘첫 화면에서 뉴스를 뺀다’고 했다가 언론의 반발에 직면할 것이 뻔히 예상되는 까닭이다. 

그런데 지금은 네이버가 첫 화면에서 뉴스를 제외하는 선택이 불가피했던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언론사들이 변화의 단초를 제공했기 때문이다. 네이버 입장에선 모험이기도 한 동시에 뉴스 서비스 운영 부담을 덜 수 있는 기회다.

앞으로 네이버 이용자들이 뉴스판을 보기 위해 손가락을 한번 움직이면 된다지만 어떻게 반응할지는 미지수다. 작은 사용성의 차이가 큰 변화를 낳을 수 있기 때문이다. 마우스 클릭과 화면 터치 한 번에 서비스의 흥망이 결정되는 것이 인터넷의 특성이다.

무엇보다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에 어떤 콘텐츠가 채워질지에 이목이 쏠린다. 읽을거리, 볼거리가 풍성하다면 이용자들이 뉴스가 아닌 다른 서비스로 눈길을 돌릴 수 있다. 그동안 관성적으로 뉴스를 접해온 이용자들이라면 개편 이후 뉴스판으로 넘어가지 못하고 첫 화면 프레임 안에서 움직일 수 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9일 간담회에서 “3000만명이 과연 같은 화면을 보는 게 바람직한가 고민이 있다”며 첫 화면에 개인화 추천 서비스를 예고했다. 화면 구성에 대해선 “기준을 설정하는 것에 다양성 부분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
  • SKT-KT-LGU+, IoT 격돌…2018 IoT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