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뉴스를 어찌 하오리까] ‘반대가 압도적’ 동력 잃은 아웃링크

2018.05.14 14:19:52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검색위주 정책 전환한 네이버…주가엔 악재일까?
[취재수첩] ‘뉴스 아웃링크’ 그렇게 주장하더니 1곳만 찬성
네이버 뉴스, 3분기 이후 언론사가 직접 편집…아웃링크 개별 협의

네이버가 지난 9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뉴스 서비스와 댓글 대책을 발표했다.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제외하는 대신 뉴스판(가칭)의 신설이 가장 큰 변화다. 뉴스 아웃링크는 적극 추진하되 개별 협의하고 뉴스 댓글 정책은 언론사가 결정할 수 있도록 권한을 넘긴다. 네이버 뉴스 생태계의 격변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개편안의 의미를 되짚어본다. <편집자 주>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서포트 리더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뉴스 아웃링크(out-link)는 포털에서 뉴스 제목 검색결과를 클릭하면 언론사 홈페이지로 넘어가 본문을 보는 방식을 말한다. 포털 내에서 뉴스 본문을 확인할 수 있는 인링크(in-link)의 반대 개념이다.

아웃링크를 주장하는 언론사들과 정치권은 포털이 인링크 방식으로 뉴스 유통 시장을 독과점하게 되면서 담론 형성과 사회적 의제 설정까지 맡아 저널리즘의 가치를 위협하고 있다는 논리를 내세우고 있다. 드루킹 댓글조작 사태가 불거진 것처럼 포털 내 여론이 쉽게 획일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내세운다.

이 같은 주장이 제기되자 네이버는 콘텐츠 제휴 언론사 70곳을 대상으로 아웃링크 전환 여부를 묻는 설문을 진행했다. 

그런데 전체 절반가량 회신을 보내온 언론사 중에서 단 1곳만이 찬성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와 사설을 통해 줄기차게 아웃링크를 주장해온 언론들이 회신에 불응하거나 인링크 유지를 택했다는 얘기다.

이는 개별 매체가 아웃링크 전환을 추진할 시 기존 독자와 전재료 수입까지 잃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아웃링크 제휴를 주장하는 언론들이 일괄 전환을 얘기하는 이유다. 

상당수 언론사들이 뉴스 인링크 유지를 찬성하고 네이버와 카카오까지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것을 감안하면 포털 뉴스의 아웃링크 일괄 전환은 대다수 이해관계자들을 무시한 사실상 생떼에 가까운 주장이라 볼 수 있다. 

뉴스 아웃링크와 관련해선 네이버와 언론사들이 뼈아픈 기억을 가지고 있다.

지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언론사들이 아웃링크 방식의 네이버 뉴스캐스트가 운영된 기간에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제목 장사에 나선 바 있다. 홈페이지에 이용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서다. 이 과정에서 저널리즘의 가치가 훼손된 수많은 사례가 확인된다. 뉴스 이용자 입장에서도 좋지 못한 경험이다.

네이버의 경우 아웃링크 전환을 위한 언론사 개별 협의는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아웃링크가 서비스 운영 목적과 일치하지 않고 현재 개편도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지금은 아웃링크 전환과 관련해 뉴스 생산자(언론)와 유통자(포털) 간 협의에 머물러있으나 향후 뉴스를 소비하는 포털 이용자들의 입장도 반영될 예정이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서포트 리더는 “광고로 인한 로딩속도, 언론사 사이트에서 (악성코드에) 감염이 된다는 컴플레인(불평)이 많아 이것들을 안고 아웃링크를 하면 사용자 불편이 예상된다”며 “사용자가 불편하면 외면당할 수 있어 그런 부분을 감안해 의견을 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
  • SKT-KT-LGU+, IoT 격돌…2018 IoT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