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오위즈(대표 문지수)는 2018년 1분기 연결 재무제표 실적으로 매출 469억원, 영업이익 34억원, 당기순이익 8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3%, 1324%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1분기 지역별 매출은 국내 275억원, 국외 195억원이다. 국내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5% 증가했다. PC온라인 사업 부문의 매출이 소폭 감소하였으나, 보드게임과 ‘브라운더스트’를 중심으로 모바일 사업부문이 견조한 성과를 보인 결과다. 국외 매출이은전년동기 대비 21% 증가했다. 모바일 전략 RPG ‘브라운더스트’가 일본에 성공적으로 진출하며 새 매출원으로 자리 잡았다. 콘솔 타이틀 ‘디제이맥스 리스펙트’ DLC(다운로드콘텐츠) 북미·유럽 판매도 시작했다.

네오위즈는 1분기 자체 IP 매출 비중 66%를 달성하며 과거 퍼블리싱 중심의 사업구조를 완전히 바꾸는데 성공했다는 설명이다. 보드 게임과 ‘브라운더스트’, ‘디제이맥스 리스펙트’, ‘블레스’, ‘탭소닉’ 등 자체 제작 게임을 활용한 글로벌 시장 공략과 ‘브라운더스트’의 영어권 시장 진출을 추진한다. ’블레스’는 5월 말 스팀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며 플랫폼 다변화를 꾀한다.

문지수 네오위즈 대표는 “자사 타이틀의 해외 성과가 조금씩 가시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네오위즈의 게임들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서 인정받는 타이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보다 공격적으로 서비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
  • SKT-KT-LGU+, IoT 격돌…2018 IoT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