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모바일앱 결제 이용자 피해 집중 점검

2018.05.14 15:49:29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는 모바일 콘텐츠를 제공하는 부가통신사업자를 대상으로 전기통신사업법상 이용자이익을 저해하는 행위가 있는지에 대해 5월 15일부터 한 달간 집중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주요 앱마켓에 등록되어 있는 모바일앱 중 유료서비스 및 인앱 결제가 많은 분야인 게임, 동영상, 음악, 웹툰 등의 앱 중 매출액 및 이용자 수 등을 고려한 상위 50개 앱을 대상으로 선정한다.

점검사항은 전기통신사업법 제50조에 금지행위로 규정된 사항 중 이용자이익 저해행위와 중요사항 고지 관련사항이다. ▲사업자 정보(고객센터 전화번호, e-mail 주소 등) 고지여부 ▲이용요금· 대가·월정액 관련 사항 등 유료정보 명시여부 ▲약관 내에 취소·환불규정, 과금정책 등 중요사항 포함여부 ▲앱 내 서비스 탈퇴 및 월정액서비스 해지 기능 제공여부 등이다.

모바일콘텐츠의 이용증가에 따라 모바일앱 이용 및 결제과정에서 무료 표시된 앱을 다운받아 사용 중 미인지 과금 발생을 비롯해 인증절차 미흡으로 의도하지 않은 결제 피해 발생, 결제 취소·환불 관련 고객센터 연결 불가, 미성년 자녀의 구매 및 결제 등과 관련한 민원이 지속되어 왔다.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MOIBA)에 따르면 지난해 모바일콘텐츠 매출액은 10조380억원으로 전년대비 19.7%증가했다. 반면, 앱마켓 결제 관련 민원은 85만3164건으로 전년대비 43% 늘어났다.

이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는 ‘앱 마켓 모바일콘텐츠 결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MOIBA와 함께 모바일콘텐츠 제공 사업자 대상 모니터링 및 미흡사항에 대한 시정요구 등 자율규제를 실시해 왔다.

방통위는 이번 점검을 통해 모바일 콘텐츠 제공 사업자들이 기존에 추진해온 제도개선 사항 및 자율규제를 올바르게 이행하고 있는지를 확인하고 경미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사업자 자율로 시정하도록 행정지도 할 예정이다. 위반사항이 시정되지 않거나 전기통신사업법상 이용자의 이익을 저해하는 위반행위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될 경우 사실조사로 전환해 시정명령 등의 행정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김재영 방통위 이용자정책국장은 “모바일 앱 결제와 관련해 인앱결제 표기방식 개선, 미성년자 자녀정보료 알리미서비스 시행 등 지속적으로 제도개선을 추진해 왔다”며 “이번 집중점검을 통해 모바일앱 이용 및 결제 관련 이용자 권익 보호 및 편의 증진에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애플, 집토끼 ‘아이폰XS’·산토끼 ‘아이폰… 애플, 집토끼 ‘아이폰XS’·산토끼 ‘아이폰…
  • 애플, 집토끼 ‘아이폰XS’·산토끼 ‘아이폰…
  •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 삼성전자, 동남아 고가 생활가전 확대 ‘시동
  • 로밍 인하, SKT·KT ‘경쟁’ LGU+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