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현석기자]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전문기업 모트렉스(대표 이형환)가 알리바바 그룹과 중국 자동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17일 모트렉스 측은 “알리바바그룹의 자회사 오토나비(AutoNavi)와 중국 커넥티드카 시장 공략을 위해 최신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을 공급할 예정”이라며 “이 플랫폼은 모트렉스 인포테인먼트에 알리바바그룹의 인공지능(AI) 기반 최적화 길안내 소프트웨어 ‘AMAP(고덕지도)’과 다양한 콘텐츠, 전자결제 시스템을 적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오토나비는 알리바바가 자율주행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2014년에 지분 100%를 약 13억 달러에 인수한 기업이다. 특히, 오토나비가 개발한 AMAP은 중국 시장점유율, 누적 앱 다운로드 수 1위를 기록하는 등 중국 내 필수 어플리케이션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최적화 길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트렉스 관계자는 “최근 중국 내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소비자의 자동차 구매 트랜드가 고급화되고 있으며, 그 중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가장 트렌디한 전장부품으로 부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트렉스는 AMAP 뿐 아니라 날씨, 맛집, 음악, 라디오, 전자결제시스템 등 다양한 콘텐츠가 적용된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공급할 계획이다.

모트렉스 관계자는 “특히,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에 4G LTE망을 사용해 POI(관심지점)을 활용한 실시간 날씨, 맛집, 뮤직, 인터넷뉴스 등 각 분야 최신 정보를 제공해 중국 내 고객 만족도를 높이며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알리바바그룹과 오토나비와의 계약을 통해 중국으로 수출되는 국내 완성차에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을 3년 간 600억원 규모로 최초 적용할 예정이며, 추가적인 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 로컬 완성차 업체들과 협의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모트렉스는 러시아의 얀덱스, 중국의 알리바바 그룹과 계약 등을 통해 현지에 최적화된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을 개발하며 해외시장을 공격적으로 개척하고 있다.

회사는 약 70여 개국 등 이미 진출한 신흥국에서도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현지 시장점유율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전력수요자원거래 시범사업 참여 삼성전자, 전력수요자원거래 시범사업 참여
  • 삼성전자, 전력수요자원거래 시범사업 참여
  •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SKT, 삼성전자 ‘갤럭시와이드3’ 시판
  • [르포] 설거지하는 사람도 눈·귀가 즐거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