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協, SO협의회장·PP협의회장 선출

2018.05.28 15:55:50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PP협의회는 28일 충정로 협회 대회의실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협의회 이사회를 구성했다.

지난해 한국방송채널진흥협회 설립으로 케이블TV협회의 PP협의회는 5월 해산했다. 하지만 여전히 대다수 PP사들이 협회에 남아 PP협의회 재구성을 요청함에 따라 PP협의회를 새로 구성했다고 협회측은 설명했다.

PP협의회는 새로 이사회를 구성하며 협의회를 이끌 수장으로 남태영 육아방송 부회장을 10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신임 남 회장은 동아방송 사회부·정치경제부 기자, KBS 과학부·경제부 기자, KBS 대전방송총국 보도국장, KBS 보도본부 데스크 등을 역임했다.

PP협의회는 새 출발과 함께 신규 사업도 강화한다.

먼저 ‘중소PP발전특별위원회’를 구성해 SO와 PP가 함께하는 실질적인 상생 방안을 모색한다. 또한 ‘케이블 공동발전위원회’를 구성해 업계 공동발전 위한 아젠다 발굴 및 이슈 대응을 전담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PP채널평가 시스템을 구축한다. 현 방송시장 상황에 맞춰 PP 채널평가 기준을 현실화해 전산화시킨 것으로 PP, SO 상호간 불필요한 절차가 간소화되고 데이터와 평가결과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어 공정한 평가가 가능하다.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향후 시청률 연동, 신규 PP 채널 제안, 업계 정보 공유 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남태영 PP회장은 “민영, 공영방송까지 거치면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빠르게 현안을 해결하고 PP를 결집해 새롭고 강력한 대한민국 대표 PP단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SO협의회도 임시총회를 열고 성기현 전 티브로드 전무를 SO협의회장으로 선출했다. 신임 성 회장은 한국통신, 현대전자를 거쳐 씨앤앰(현 딜라이브) 전략기획실장, CJ케이블넷(현 CJ헬로) 대외협력 상무,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사무총장, 티브로드 동대문방송 대표이사 등을 두루 역임한 케이블 전문가다. 성기현 SO협의회장은 협회 정관에 따라 협회 당연직 부회장도 겸임하게 된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쇼룸 1년……
  • KT, ‘바로개통유심’ 선봬…개당 7700원
  • LG전자, TV&사운드바 체험마케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