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라우드, 챗봇·대용량 데이터 이전 상품 출시

2018.05.31 11:42:27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지]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하 NBP, 대표 박원기)의 클라우드 서비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챗봇(Chatbot)'과 데이터 텔레포터(Data Teleporter) 등 신규 상품 2종을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챗봇'은 네이버의 데이터와 노하우가 축적된 강력한 대화 모델 엔진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는 고객 상담 등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다. 자연어 처리 기술과 딥러닝 기반의 자가 학습을 통해 자연스러운 대화 연결이 가능하다.

또한 네이버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플랫폼인 '클로바'의 음성 관련 API와 손쉽게 연동 가능해 음성 채팅으로의 확장이 용이하다. 라인과 네이버 톡톡, 카카오톡 같은 다양한 메신저 플랫폼과도 연동할 수 있다. 챗봇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고객지원 채팅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NBP는 오는 6월 1일 챗봇 관계사들을 대상으로 이를 소개하고, 파트너 리크루팅을 위한 CBT(Closed Beta Test) 프로그램을 안내하는 행사를 열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용량 데이터 이전에 특하된 '데이터 텔레포터'도 출시됐다. 기존 100TB 규모의 대용량 데이터를 100Mbps의 속도로 전송할 경우 평균 100일이 넘게 소요된다. 하지만 '데이터 텔레포터'의 전용 어플라이언스 2대를 통해 전송하면, 불과 하루도 채 걸리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NBP 한상영 클라우드 서비스 리더는 "수 백만원의 트래픽 비용이 드는 대용량 데이터 전송도 '데이터 텔레포터'를 사용하면 비용 걱정없이 손쉽게 이전 가능하다"며 "고객 전용 어플라이언스를 통해 해킹의 위험도 사전에 예방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NBP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알람 전송 구현 서비스인 SENS(Simple & Easy Notification Service)에 080 수신거부 서비스를 적용하고, 콘솔에서 이뤄지는 주요 작업(서버 생성 혹은 반납 등)들에 대한 알림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기능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또 일본 리전에 서버, 스토리지, 클라우드 DB, 보안 등 8종의 상품을 출시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 LG전자, 美 안방 공략…명품 소파서 즐기는 스…
  •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큐브’ 새 옷 입었다
  • KT, “무인 키오스크로 요금납부 혼자 해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