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오브레전드 141번째 챔피언 ‘파이크’ 공개

2018.05.31 18:10:08 / 이대호 ldhdd@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를 개발‧서비스 중인 라이엇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가 141번째 신규 챔피언 ‘파이크(Pyke)’를 31일 공개했다.

파이크는 LoL 최초의 암살자형 서포터로 적을 추적하고 발목을 잡으면서도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스킬을 고루 갖춘 것이 특징이다. 기본 지속 효과인 ‘가라앉은 자들의 축복’은 파이크가 은신 상태가 되면 최근 적에게 잃었던 체력 일부를 빠르게 회복하고 추가 체력이 추가 공격력으로 전환되는 기술이다. ‘W: 유령 잠수’ 스킬을 사용하면 파이크가 위장 상태에 돌입하면서 잠시 이동 속도가 크게 증가하며 파이크 주변의 원 모양 구역 밖에 있는 적의 눈에 띄지 않게 된다. 이러한 스킬들을 적절히 활용하면 적에게 조용히 접근한 후 갑작스럽게 공격을 할 수 있다. 위기에 빠진 상황에서도 모습을 감춘 후 체력을 회복하면서 역습을 노릴 수 있다.
 
적에게 피해를 주면서도 군중 제어기 효과를 지닌 스킬도 돋보인다. ‘Q: 뼈작살’은 적들을 공격하는 동시에 둔화 및 그랩(끌어당기기) 효과를 내는 기술이다. 짧게 누를 경우 파이크가 일직선상에 있는 모든 적을 찌르고 둔화시키며 길게 누르면 잠시 충전 후 작살을 던지며 처음 맞은 적을 일정 거리만큼 끌어당긴다. ‘E: 망자의 물살’ 스킬을 사용하면 파이크가 유령을 생성하며 원하는 방향으로 빠르게 돌진할 수 있는데, 잠시 후 유령이 파이크 쪽으로 돌아오면서 부딪히는 적에게 피해를 입히고 기절시킨다.
 
파이크는 기존 서포터 챔피언과 달리 상대방에게 큰 피해를 주며 직접 처치할 수 있는 궁극기도 가지고 있다. ‘R: 깊은 바다의 처형’ 스킬을 사용하면 X자 형태의 범위 내에서 적을 공격하는데, 체력이 일정 수치 이하인 적은 즉시 처형되며 X 구역 내에 다른 적들이 있다면 해당 위치로 순간이동해 다시 공격이 가능하다. 특히 적 챔피언이 X 형태의 구역 안에서 사망하면, 제일 마지막으로 적 처치에 관여한 아군에게도 챔피언 처치와 동일한 골드가 주어진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 삼성전자, 동남아 고가 생활가전 확대 ‘시동
  • 로밍 인하, SKT·KT ‘경쟁’ LGU+ ‘관…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