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SK하이닉스 중국 우시 공장 확장을 위한 건설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곧바로 진화됐으며 D램 생산이 이뤄지고 있는 장소와는 관계가 없어 메모리 반도체 공급에는 차질이 없을 전망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중국 우시 공장에서 지난 5일 오후 6시경에 화재가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차이나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불은 오후 6시 43분에 발생했으며 신속한 진화가 이뤄져 7분 만에 진화가 이뤄졌다. 용접기에서 튄 불꽃이 단열재에 옮겨붙으면서 발생했으며 이 과정에서 단열재 12장이 불에 탔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D램 생산이 이뤄지지 않는 건설현장에서의 단순 화재”라고 설명했다. 우시 소방서는 화재 발생 후 현장을 방문, 단열재 등의 가연성 물질을 분리해 보관할 것으로 권고했다.

SK하이닉스 우시 공장은 현재 2단계 확장을 위한 클린룸 공사가 이뤄지고 있다. 공사 기간은 내년 4월까지이며 본격적인 가동이 이뤄지면 D램 생산량이 두 배로 늘어나게 된다. 더불어 위탁생산(파운드리)까지 우시에 마련할 계획이어서 사업 전략을 위한 핵심 지역으로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CJ헬로, 고객응대 AI조언자 도입
  • LGU+, 편의점 알뜰폰 판매 돕는다
  • LG전자, 유럽 공조 시장 공략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