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연구장비 공동활용 촉진 나선다

2018.06.07 12:33:42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지난해 하반기 동안 ‘나눠쓸래 TF’를 운영하면서 제안된 대학 내 생명, 화학, 소재 등 연구 분야별 핵심연구지원시설(Core-Facility) 조성을 위한 프로젝트(이하 Core 사업)를 올 하반기부터 시범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Core 사업’은 대학 내 개별 연구실에 흩어져 단독활용 중인 연구장비를 학과 또는 연구분야 단위로 모아서 공동활용하고, 장비 활용도와 연구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올해에는 연구장비의 핵심연구지원시설로의 집적화를 시범적으로 지원하고 내년 이후 새로운 사업을 통해 시설 조성을 본격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먼저 올해 사업을 통해서는 대학 내 학과 또는 특정 연구분야 등의 단위로 연구장비를 모아 공동활용하고자 하는 시설을 3개 이내로 선정해 핵심연구지원시설 초기 조성에 필요한 비용(이전‧수리비, 장비 운영 교육‧훈련비)을 시설 당 2억원 내외에서 지원한다.

또한, 연구기관, 대학 등에서 사용하지 않는 연구장비를 연구장비활용종합포털(ZEUS)을 통해 핵심연구지원시설에 우선 배정함으로써 시설에 필요한 연구장비가 확충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설이 전문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시설 조성 분야 박사 학위 취득자를 고용한 경우 선정 시 우대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대학 내에 ‘자체장비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장비 관리 체계를 갖추고 연구비 관리체계 평가 B 등급 이상인 대학을 대상으로 6월 8일부터 7월 31일까지 공개 모집한다.

이태희 과기정통부 성과평가정책국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기존 장비를 활용한 공동활용시설이 확충되고, 조성된 시설이 핵심연구지원시설로 성장해 전문적으로 운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
  • SKT-KT-LGU+, IoT 격돌…2018 IoT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