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국내에서 ‘중국게임 공포증(차이나게임 포비아)’이 확대일로다. 올 상반기에 중국산 게임들의 득세가 유독 눈에 띄었다. 앱마켓 매출 상위권, 중위권을 가리지 않고 중국산 게임들이 대거 포진하고 있다. 국내 게임들이 매출 최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지만 일부 업체에 해당되는 얘기다.

여타 산업 분야에서 중국은 저가, 저품질 이미지가 강하다지만 게임 시장에선 그렇지 않다. 이제 중국산 게임이라면 오히려 프리미엄이 붙는다고 봐도 좋을 정도다. 현지에서 제법 성공한 게임들이 국내로 넘어오기 때문이다. 

게임 콘텐츠에서도 특유의 중국색이 많이 빠졌고 몇몇 게임은 국내 게임보다 세련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반적인 완성도가 꽤 높아졌다. 이용자 입장에선 중국산 게임이라고 선택에 주저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더욱 우려스러운 것은 중국산 게임들이 장르를 가리지 않는다는 점에 있다. 역할수행게임(RPG) 일변도인 국내 개발작과는 확연히 구분된다. 일부 장르는 경쟁할 게임조차 없어 중국에 그대로 시장을 내주는 모양새가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국내 유명 브랜드를 앞세운 중국산 게임들이 주목받고 있다. 라그나로크M과 뮤오리진2가 중국 업체의 개발력을 활용해 나온 게임들이다. 국내 업체들의 입김이 들어갔다지만 직접적인 게임 개발은 중국 업체가 담당했다. 실제 성과도 좋아 중국의 개발력을 인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제 중국과 양적 경쟁을 벌인다면 ‘필패’라고 봐도 무방하다. 개발력 동원 규모나 신작 수에서 점차 차이가 벌어지는 까닭이다.

그렇다면 세분화된 전략 수립과 질적 경쟁으로 패러다임 전환이 일어나야 하지만 아직 수면 위로 그러한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이대로 올해를 넘긴다면 돌이킬 수 없는 수준으로 중국에 밀릴 것이라는 것을 어렵지 않게 예상할 수 있다. 내년이 되면 게임강국 코리아를 믿어야 하는지 판단이 확실해질 듯하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 통신사, 제로레이팅 확대…SKT, 9월 넷마블…
  •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쇼룸 1년……
  • KT, ‘바로개통유심’ 선봬…개당 7700원
  • LG전자, TV&사운드바 체험마케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