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프로듀스48’ 일본 예능시장 문 연다

2018.06.08 14:16:02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CJ E&M은 음악채널 Mnet의 예능 프로그램 ‘프로듀스48’의 일본 현지 방송사로 스카파(SKY PerfecTV!)의 종합 엔터테인먼트 채널 ‘BS 스카파!’가 확정됐다고 밝혔다. ‘BS스카파!’는 오는 6월 15일 첫 방송부터 한국의 Mnet과 ‘프로듀스48’을 동시 방송한다.

'스카파'는 유료방송 가입 가구수 320만 가구를 보유한 일본 최대의 유료 다채널 방송·위성통신사업자다. 13년째 일본 국민 아이돌로 불리는 AKB48 관련 독점 방송으로 현지 영향력이 높다. 한국 예능이 위성방송을 통해 일본 가구에 동시 방송되는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이번 방송을 통해 향후 일본 예능 시장에서 한류 콘텐츠의 진출이 활발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CJ E&M은 지난 ‘프로듀스101’ 시즌 1과 2를 통해 ‘아이오아이’, ‘워너원’ 등 히트 아이돌을 배출해 국내외 큰 인기를 모은 바 있다. 오는 15일 첫 방송을 앞둔 ‘프로듀스48’은 지난달 온라인에서 공개한 무대 예고편이 한달 만에 유튜브 조회수 750만회를 돌파하며, 일본인 출연자가 일본 최대 포털 사이트 야후 재팬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현지에서 워너원과 AKB48을 잇는 초대형 신인 걸그룹 탄생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일본 내 한류 팬 소비자 조사 연구’에 따르면 일본인들이 한류 콘텐츠를 소비하는 방법에 있어서 방송의 영향력이 여전히 막대하다. 인터넷이나 SNS를 통해 정보를 얻은 한류 팬들은 케이블, 위성방송 등 유·무료 방송채널에서 한류 콘텐츠를 주로 시청하고, DVD나 음반, MD상품도 적극적으로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J E&M 관계자는 “최근 케이팝은 6조원 규모인 일본 음악시장에서 10~12%를 차지하는 장르로 정착했다”며 “케이팝을 활용한 이번 메가 프로젝트의 현지 방송을 통해 드라마 외에도 한국 예능 콘텐츠가 현지에서 영향력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디오스 20년…LG전자, 냉장고 판촉행사 개최
  • SKT, 5G 브랜드 ‘5GX’ 발표
  • SKT, 골드번호 5000개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