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오전 9시(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세기의 만남을 시작했다.

인민복을 입은 김정은 위원장과 붉은색 넥타이를 맨 트럼프 대통령은 카펠라호텔에 마련된 회담장 입구에서 12.5초 간 악수를 나눈 뒤, 성조기와 인공기가 교차로 놓여진 배경을 뒤로하고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엄청난 성공을 기대한다. 위대한 회담이 될 것이며 좋은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말했으며 김 위원장 또한 “발목을 잡았던 지난 과오가 있었다. 그러나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북미 양국 정상이 한 테이블에 마주 앉는 것은 1948년 분단 이후 70년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불신과 대립을 이어온 양국의 정상이 대화 테이블에 앉는다는 것 자체가 상징성이 깊다. 북미 양국관계에도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두 정상은 단독정상회담에 이어 확대정상회담, 실무오찬을 이어갈 예정이다. 정상회담을 마치고 북미 양국은 공동성명이나 공동보도문 형태의 합의문을 발표할 계획이어서 비핵화와 대북체제보장에 대해 어느 정도 수준의 합의가 담길지 주목된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 10시 국무회의를 소집하고, 회의 시작에 앞서 국무위원들과 TV 생중계화면을 통해 북미정상회담 시작 과정을 지켜봤다. 

이번 회담 결과에 따라 한반도와 동북아, 나아가 글로벌 안보지형이 크게 변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국제사회의 이목이 싱가포르에 집중돼 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디오스 20년…LG전자, 냉장고 판촉행사 개최
  • SKT, 5G 브랜드 ‘5GX’ 발표
  • SKT, 골드번호 5000개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