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후, 오후 5시(현지시간)부터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북미회담 성사에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이 컸다”며 “문 대통령에게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자회견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할 예정이며, 성공적인 회담이었다고 말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도 회담 결과에 만족할 것으로 예상하며, 이번 합의문 세부사항 설명하겠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북한의 체제보장을 해주고,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를 할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했다. 세계의 주목을 받았던 이번 싱가포르 담판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두 정상이 체제보장과 비핵화라는 빅딜에 합의했음을 천명한 것이다. 

관심을 모았던 북한 비핵화의 방법론인 'CVID'가 이번 북미협정서에는 명시되지 않은 것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증명가능한 확실한 방법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완전화 비핵화라는 원칙을 김정은 위원장이 수용한 만큼 CVID는 후속조치를 통해 증명하게될 것이라는 의미다.

시기를 못박지는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했고, 김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을 평양 초청 의사를 밝힘으로써 이번 회담 결과이 양측 모두 매우 만족했음을 드러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엄청난 비용을 군사훈련에 쓰고 있다”며 한미연합훈련 중단 의사를 밝혔다. 그는 “한국과 군사훈련 비용 문제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체제안전보장의 일환으로 조만간 종전선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전쟁은 곧 종식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한미군 철수와 관련해선 “지금 말하기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게되면 막대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 한미연합훈련은 앞으로 축소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힐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외신 및 현지 언론들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이날 오후 8시 이후, 싱가포르를 떠나 평양으로 돌아갈 것으로 전망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 삼성전자, 동남아 고가 생활가전 확대 ‘시동
  • 로밍 인하, SKT·KT ‘경쟁’ LGU+ ‘관…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