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원 화성 평택 사업장, 태양광 지열 발전시설 설치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한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수원 화성 평택 사업장에 약 6만3000제곱미터 규모 태양광 및 지열 발전시설을 설치한다고 14일 밝혔다. 또 2020년까지 미국 유럽 중국 사업장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린다.

이날 삼성전자는 이 내용을 담은 중장기 재생에너지 계획을 발표했다. 아울러 재생에너지 사용과 확대를 지원하는 BRC(Business Renewable Center)와 REBP(Renewable Energy Buyers' Principle)에 가입했다. 한국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전략에 부응하는 일환이기도 하다. 한국은 2030년까지 전체 전력사용량 2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이 목표다. 미국 유럽 중국은 모든 사업장 100% 재생에너지 사용을 추진한다.

예정대로 진행할 경우 삼성전자는 2020년 약 3.1gw급 태양광 발전설비가 생산하는 재생전력을 쓰게 된다. 국내 기준 약 11만5000여가구(4인 기준)가 1년 동안 활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삼성전자는 내년 카본트러스트프로젝트(CDP) 서플라이 체인 프로그램도 가입한다. 구매 금액기준 상위 100위 협력사에게 재생에너지 현황 공개와 목표 수립을 권고할 방침이다.

삼성전자 GPA(Global Public Affairs)팀장 김원경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해서 글로벌 기업 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환경 친화적인 회사로서의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자연기금(WWF) 글로벌 파트너십 요캠 베번 이사는 “삼성전자의 글로벌 재생에너지 확대 선언을 환영한다”라며 “이것은 중요한 발걸음이며 앞으로 기후 영향력 감축을 위한 활동을 삼성전자와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15일 ‘2018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AI도 호텔로…비스타워커힐 적용 SKT, AI도 호텔로…비스타워커힐 적용
  • SKT, AI도 호텔로…비스타워커힐 적용
  • KT, 와이브로 종료 ‘암초’…대체 기기 약정…
  • 배달의민족, 피자헛 매장에 서빙로봇 시범운영
  • 80년 먹거리 확보…통신사, 1020세대 공략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