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여기어때가 여성의 안전한 게스트하우스 이용을 위해 업주의 본인 사진과 실명을 등록 및 공개하는 정책을 도입한다.

숙박 애플리케이션(앱)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대표 심명섭)은 앱 내 게스트하우스 정보란에 '호스트 정보 등록 정책' 서비스 적용을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여기어때는 이 같은 정책 도입 배경에 대해 ‘최근 발생한 게스트하우스 발 안전사고’를 이유로 꼽았다. 게스트하우스는 일반숙박업과 달리 공중위생법이나 관광진흥법을 적용받지 않는다. 또한 신고제라 일정 조건 충족 시 개업 및 운영이 용이하다. 그래서 게스트하우스가 안전 관리 사각지대에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저렴하게 혹은 홀로 여행을 즐기는 수요가 늘면서 게스트하우스가 인기 숙소 형태로 자리 잡았지만, 각종 사고가 발생하며 여행자 불안감이 잔존했다"며 “홀로 혹은 동성끼리 여행하는 여성 고객이 마음 놓고 숙소를 예약하도록 고안한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호스트 개인정보 등록이 완료된 게스트하우스는 200여개다. 앞으로 여기어때는 적극 정보 등록을 유도해, 등록 제휴점 수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등록된 프로필과 실제 호스트의 정보 일치 여부를 단계적으로 전수 조사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