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정KPMG 프로페서(Professor)’에 안태식•박종일•권세원 교수 선정

2018.06.15 09:00:36 / 이상일 2401@ddaily.co.kr

▲사진] (좌측부터) 김교태 삼정KPMG 회장, 권세원 세종대 교수, 박종일 충북대 교수, 안태식 서울대 교수, 양동훈 한국회계학회장, 조성표 경북대 교수(차기 한국회계학회장)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삼정KPMG(회장 김교태)는 지난 14일 역삼동 본사에서 한국회계학회가 주관하고 삼정KPMG가 후원하는 ‘2018 삼정KPMG 프로페서(Professor)’ 위촉식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회계학 연구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는 ‘프랙티스 프론티어(Practice Frontier)’에는 안태식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가 선정됐다. 안 교수는 한국회계학회 회장, 한국관리회계학회 회장 등을 역임하며 다양한 학술활동과 함께 ‘수익비용대응 변화에 따른 재무구조의 영향 분석’과 ‘IFRS 도입에 따른 통신 산업 수익인식기준 변화’ 등 활발한 회계학 연구 업적을 인정받았다. 

기업지배구조 개선과 감사위원회 역할 강화를 위한 연구분야 업적이 우수한 박종일 충북대 경영대학 교수는 ‘ACI 프로페서(Audit Committee Institute Professor)’에 선정됐다. 박 교수는 ‘기업지배구조와 이익조정‘과 ‘기업지배구조가 감사보수와 감사시간에 미치는 효과’, ‘이사회 및 감사위원회의 특성과 회계부정 간의 관계에 관한 실증분석’ 등 기업지배구조와 관련된 깊이 있는 연구 성과를 축적했다. 

마지막으로 권세원 세종대 경영대학 교수는 ‘스칼라십 프로페서(Scholarship Professor)’로 선정됐다. 이는 대학 전임교원 중 1년내 박사학위를 받은 신임 교수를 대상으로 회계학 관련 뛰어난 논문을 발표한 신진학자에 수여하는 상이다. 권 교수는 경영회계리서치 저널(Journal of management accounting research) 등에 기업지배구조 연구를 통해 회계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김교태 삼정KPMG 회장은 “최근 40년만에 전부개정된 외부감사법 등에서 회계투명성과 기업지배구조 개선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회계학 발전과 기업지배구조 연구에 힘쓰는 교수들의 공로가 기업의 건강한 성장과 국가경쟁력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2018 삼정KPMG 프로페서(Professor)’들은 한국회계학회가 자체 선정 규정에 따라 선정하였으며, 삼정KPMG는 위촉된 교수들에게 향후 1년간 연구비를 지원한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로밍 인하, SKT·KT ‘경쟁’ LGU+ ‘관… 로밍 인하, SKT·KT ‘경쟁’ LGU+ ‘관…
  • 로밍 인하, SKT·KT ‘경쟁’ LGU+ ‘관…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