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일평 CTO도…AI 주제 공동발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 조성진 대표<사진>가 ‘국제가전박람회(IFA)2018’ 기조연설을 한다. LG전자 최고경영진이 글로벌 주요 전시회에서 기조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조성진 대표와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일평 사장이 오는 8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2018에서 기조연설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IFA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와 함께 세계 3대 정보통신기술(ICT) 행사다.

조 대표와 박 사장은 공동발표자로 나선다. 인공지능(AI)을 주제로 잡았다. 개막일인 8월31일(현지시각) 조 대표는 ‘당신은 더 현명해지고, 삶은 더 자유로워집니다(Think Wise. Be Free:Living Freer with AI)’라는 내용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박 사장은 LG전자의 AI 전략 세부내용을 소개한다.

조 대표는 “이번 기조연설에서 사업 전반에 적용하고 있는 AI를 소개하는 동시에 고객이 얻게 될 실질적인 혜택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했다.

옌스 하이테커 IFA 사장은 “AI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온 LG전자가 IFA2018의 첫 기조연설에 참여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번 기조연설을 통해 AI가 우리의 삶을 어떻게 바꾸게 될지 보여줄 기회를 갖게 됐다”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갤럭시A8스타’ 선봬…출고가 64만… SKT, ‘갤럭시A8스타’ 선봬…출고가 64만…
  • SKT, ‘갤럭시A8스타’ 선봬…출고가 64만…
  • LG전자, 문화재 전도사로 나섰다
  • LG전자, G7씽큐 보상판매 7월까지 연장
  • KT, 개방형 기가지니 시험공간 개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