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국내 이동통신3사가 주파수 경매를 마치고 5G망 구축을 위한 네트워크장비 선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국내 이통사 5G 장비 입찰에 참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숀멍 한국화웨이 최고경영자(CEO)는 중국 상하이에 위치한 쉐라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한국 이통사의 5G 장비 제안요청서(RFP)에 맞춰 입찰 규정에 따라 준비하고 있다”며 “한국 이통사의 엄격한 입찰과정에 따라 최고의 기술과 제품을 제공하고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며, 최종 결정은 이통사에게 달렸다”고 말했다.

이어 “5G 장비 입찰에 함께 참여하고 있고 한국에서 요구하는 규격과 사항을 따르고 있다”고 재차 언급했다.

국내 이통사가 확보한 5G 주파수 대역은 3.5GHz와 28GHz다. 화웨이는 3.5GHz에 글로벌 네트워크장비 기업 중 현재까지 가장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난 27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 상하이 2018(MWC상하이 2018)’에서 화웨이 5G 장비 도입을 시사한 바 있다.

화웨이는 이 주파수 대역에서 지금 5G망을 구축할 수 있는 유일한 곳이고, 가격경쟁력도 있기 때문에 5G시장의 조기선점을 바라는 국내 이통사 입장에서는 매력적인 요소다. 화웨이도 이러한 점을 인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5G망 구축을 위한 칩셋, 네트워크 장비 등 엔드투엔드(end-to-end)를 갖췄다고 자부하며 국내 5G시장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다만, 중국의 네트워크장비기업인 화웨이를 향한 보안 우려와 부정적인 여론이 걸림돌로 작용되고 있다. 미국 등에서 중국 정부로의 정보 유출을 우려하며, 국가 기간통신망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미국과 중국 간 외교·정치적 문제를 확대한 것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화웨이는 이러한 보안 논란에 대해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화웨이는 보안을 포함한 각 국가에서 요구하는 사항을 충실히 준수하고 있고, 특히 중국정부로부터 정보를 요구받은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숀멍 CEO는 “화웨이 내부에서 보안에 대한 중요도는 매우 높다”며 “한국은 특정 통신사와 이미 협력해 왔고, 지금까지 보안 관련 사고사고가 발생한 적은 한 건도 없다”고 일축했다.

다음은 조이 탄 화웨이 글로벌 미디어·커뮤니케이션 총괄 사장, 숀멍 한국화웨이 CEO, 피터 조우 화웨이 무선 네트워크 제품라인 최고 제품 및 마케팅 책임자와의 일문일답.

Q. 한국 이통사와 5G 관련 어떤 준비를 하고 있나?

(숀멍 한국화웨이 CEO)한국에서도 5G 요구사항과 규격에 따르고 있다. 한국의 RFP 요구에 맞춰서 입찰 규정에 따라 준비하고 있다. 한국에서의 이통사들의 입찰 과정이 규범화 돼 있다. 입찰에 같이 참여하고 있다.

Q. 삼성전자가 3.5GHz 주파수 대역을 지원하는 상용 장비를 9월경 국내 이통사에 공급하겠다고 했다. 화웨이의 차별화된 역량은 무엇인가?

(숀멍 한국화웨이 CEO)고객에 집중하고, 화웨이를 선택한 이통사가 사업에서 성공을 이루는 것이 목표다.

Q. 화웨이의 한국시장 전략은 무엇인가?

(숀멍 한국화웨이 CEO) 화웨이의 한국시장 전략은 ‘인 코리아, 포 코리아(In Korea, For Korea)’다. 세계화와 현지화를 결합하고 있다. 한국화웨이는 한국직원들이 대다수며, 현지에서 취업기회를 높이고 세금도 정상적으로 법에 따라 납부하고 정상적인 비즈니스를 한다. 지난해 화웨이가 한국에서 구매한 부품·제품 규모는 50억달러에 이른다. 한국에서 30개 이상 협력사와 사업을 하고 있다. 한국 5G시장에서 이통사와 새로운 것을 창출하고 글로벌 기술력을 선도하기를 원한다.

Q. 중국정부에서 통신정보를 달하고 하면 거부할 수 있는가?

(조이 탄 사장) 화웨이의 보안관련 기술은가 앞서 있다. 전세계 R&D 투자 과정에서도 상당부분 보안 관련 부분에 사용되고 있으며 많은 연구 인력이 보안분야에서 일한다. 중국정부에서 화웨이에게 고객 혹은 가입자의 정보와 개인정보를 달라고 요구한 적 없다.

(피터 조우 CMO)화웨이는 각 나라와 통신사가 원하는 보안 관련 요구사항을 엄격히 지키고 있다. 특정 나라와 사업자의 경우, 전문 인증기관을 통해 검증을 거치기를 요구하기도 했다. 예를 들어, 영국은 보안 관련 검증하는 전문기관이 있다. 지난 몇 년간 기록을 봤을 때 우리는 양호하다고 말할 수 있다. 지난 수십년간 화웨이 관련 보안관련 사건 사고가 나타난 적 없다. 5G 시대에는 기존 4G보다 더 높은 안전성과 보안성을 요구하고 있다. 5G 시대에서 보안 관련 내용에 대해서는 자신감 있다.

Q. 화웨이 보안 우려에 대해 알고 있느냐?

(숀멍 한국화웨이 CEO)보안 우려에 대한 내용은 들은 바 있다. 화웨이 내부에서 보안의 중요도는 높을 뿐 아니라 수십년간 화웨이 성장과정을 보면 그런 사례가 없다. 한국은 특정 통신사와 이미 협력해 왔었고 지금까지 보안 관련 사건사고 발생한 적 없다.

Q. 한국만의 검증기관에서 보안 우려를 해소할 계획이 있는가?

(숀멍 한국화웨이 CEO)한국 이통사들은 보안 관련 기술이나 요구사항이 굉장히 높고 검증절차도 전문적이다.

(피터 조우 CMO) 전세계 전문가와 3GPP 등에서는 기존보다 엄격한 보안 요구사항을 갖춘 5G 규격을 만들고 있다. 화웨이는 모든 기술 표준을 지키자는 신념이 있다. 보안도 포함된다. 최근 한국 이통사에서 많은 요구사항을 전달해 왔다. 전세계 다른 이통사와도 마찬가지다. 화웨이는 해외에 다른 사업자와 나라에서 보안관련 검증에 같이 참여했을 뿐 아니라 양호한 기록을 갖고 있다. 화웨이가 충분히 더 잘할 수 있다고 믿는다.

Q. 화웨이를 향한 경쟁사의 네거티브 전략이 분명 있다. 억울한 면이 있는가?

(숀멍 한국화웨이 CEO)화웨이는 고객에 집중한다. 한국 이통사의 요구사항 수준은 높다. 억울한 일은 한국에서 차츰차츰 없어지기를 원한다. 화웨이는 장기적으로 사업을 본다. 네트워크만 구축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어떤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비즈니스 성공을 가져올 수 있는지 봐야 한다. 한국이 5G 글로벌 리더십 갖도록 지원하고, 중소기업의 혁신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한국 산업 4.0 시대를 같이 이루도록 노력하겠다. 화웨이는 단순히 장비만 공급하는 벤더사가 아니라 5G 비즈니스 파트너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Q. 5G 시장 기준으로 한국에서 목표하는 시장점유율은?


(숀멍 한국화웨이 CEO)노력한 만큼 보답이 올 것이다. 한국 이통사의 엄격한 입찰과정에서 맞춰 최고 기술과 제품 제공하겠다. 어떤 전략으로 어떤 형태의 협력을 할지는 이통사가 고민할 것이며, 최종 결정은 이통사에게 있다. 화웨이는 최선을 다해 이통사를 지원하겠다.

(조이 탄 사장)시장 순위와 점유율은 큰 의미가 없다.

Q. 지난해 화웨이 지역별 매출을 보면, 북남미 지역에서 전년대비 11% 감소했다. 미국시장에 대한 전략이 있는가?

(조이 탄 사장)미주·남미쪽 성장률이 떨어진 것은 맞지만 라틴아메리카 통신사업자의 투자가 감소한 탓이다. 미국시장의 경우, 전체 비즈니스 규모가 작아 매출 큰 영향을 미치지 못 한다.

Q. 5G 관련 글로벌 이통사와의 협력 현황에 대해 말해 달라.

(피터 조우 CMO)화웨이는 2009년부터 5G 기초연구를 시작했다. 지난해 기준 5G 전체 제품투자 개발비는 약 40억위안(한화 약 6790억원)이다. 화웨이는 글로벌 시장에서 5G 관련 첫 번째 엔드투엔드 솔루션을 발표하고 제공한 곳이다. 현재 시점까지도 화웨이만 엔드투엔드 솔루션과 제품을 제공한다. 전세계 11곳의 5G 연구센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3000명 이상의 고급 개발인력을 확보했다.

전세계 45개 통신사와 5G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고, 북미지역에서도 5G 상용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30개 이상의 통신사와 5G 관련 테스트를 했다. 유럽, 아시아, 중동, 북미 지역에 있는 선도 사업자와 함께한다.

<상하이(중국)=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