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 주주총회서 등기이사 가결…이사회, 대표이사 회장 추인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가 공식적으로 구광모 총수<사진> 체제를 출범했다. 그는 고 구본무 회장의 아들이다.

29일 LG는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LG전자 구광모 ID(Information Display)사업부장을 등기이사로 선임했다. 이어 열린 이사회에서 LG 대표이사 회장에 임명했다.

구광모 대표이사 회장은 선친인 고 구본무 회장의 별세로 공석이었던 주주대표로서의 LG 이사회 멤버로 참여하게 됐다.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돼 책임경영에 나서게 됐다. 계열회사는 전문경영인 체제를 유지한다. LG는 현재 대표이사 겸 최고운영책임자(COO) 하현회 부회장과 함께 복수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구본준 LG 부회장은 LG그룹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연말 임원인사에서 퇴임한다.

구 대표는 지주회사 경영자로서 미래준비, 인재투자, 정도경영에 중점을 두고 역할을 해나갈 계획이다. 장기적 관점에서 LG의 사업에 대해 전문경영인들과 함께 호흡하고 고민하며, 최고경영자(CEO)와 사업본부장 등 주요 경영진을 발굴∙육성, 지원하는 한편 정도경영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상당기간 미래 준비를 위한 경영 구상에 집중할 방침이다.

그는 “그동안 LG가 쌓아온 고객가치 창조, 인간존중, 정도경영 이라는 자산을 계승, 발전시키고 변화가 필요한 부분은 개선하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성장기반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구 대표는 형식에 얽매이지 않는 실용주의적인 사고를 지녔다는 평이다. 평소 직원과 격의 없이 토론하고 결정된 사항은 빠르게 실행에 옮길 것을 강조했다. 내부 기반 연구개발과 함께 외부와의 협업과 협력관계를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알려졌다.

또 선대 고 구본무 회장으로부터는 평소 겸손, 배려, 원칙에 대해 자주 가르침을 받았다. 많이 만나고 잘 듣고, 인재가 역량을 잘 발휘할 수 있도록 배려해야 한다며 “엘리베이터에서 아는 직원을 만나면 항상 먼저 인사해라. 모두의 하루를 기분 좋게 할 수 있다”는 당부를 듣기도 했다. 아울러 신의를 중요시한 선대 회장이 고객과 임직원 등 안팎의 인사를 진정성 있게 대하는 모습을 보며 많은 가르침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LG는 이날 주주총회에서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다음은 LG전자 구광모 상무 약력이다.

◆생년

- 1978년생

◆학력

- 미국 로체스터 인스티튜트 공과대학 졸업

◆주요경력

- LG전자 재경부문 대리 입사 (2006년)

- LG전자 재경부문 과장 (2007년)

- LG전자 미국 뉴저지법인 과장 (2009년)

- LG전자 미국 뉴저지법인 차장 (2011년)

- LG전자 HE사업본부 부장 (2013년)

- LG전자 HA사업본부 부장 (2014년)

- ㈜LG 시너지팀 부장 (2014년)

- ㈜LG 시너지팀 상무 (2015년)

- ㈜LG 경영전략팀 상무 (2017년)

- LG전자 B2B사업본부 ID(Information Display)사업부장 상무 (2018년)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
  • SKT-KT-LGU+, IoT 격돌…2018 IoT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