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개 협력사 1800명 대상…LGU+, “네트워크 경쟁력 재고”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유플러스가 협력사 직원을 본사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3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유무선 네트워크 유지관리 협력사 28개 업체의 직원 1800명을 본사 정규직으로 전환키로 했다. 오는 9월1일자다.

LG유플러스는 “통신사는 네트워크가 기본”이라며 “경쟁력 강화차원의 결정”이라고 했다.

한편 LG유플러스 초고속인터넷 등을 설치 개통하는 60여개 협력사 2500명은 논의에서 제외했다. LG유플러스는 “이들의 본사 정규직 채용은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 폴더블폰, ‘접는 이유’ 충족했을까…소…
  •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