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형 OLED, 삼성디스플레이 천하…점유율 95%

2018.07.05 08:29:45 / 신현석 shs11@ddaily.co.kr

관련기사
LG디스플레이, OLED 조명사업 확대…안전규격 인증 획득
엘아이에스, BOE에 310억원 규모 디스플레이 장비 공급
[딜라이트닷넷] '각자도생' 불황겪는 디스플레이업계의 변신
스트레처블이 OLED 끝판왕?…디스플레이 한계 극복 시작됐다
삼성전자, ‘QLED & 어드밴스드 디스플레이 서밋’ 개최
LG디스플레이, 4년 연속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기업 선정
고전하는 LG디스플레이 협력사…반등 핵심은 ‘OLED’
디스플레이 장비 업계, 中 공략 다변화…신사업 발굴에 속도
마이크로 디스플레이, ‘LCoS→LED’ 전환…MEMS는 생존
LG전자, 美 상업용 디스플레이 공략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 ‘LCD 색 지우기’ 한창
“삼성디스플레이 작업보고서도 핵심기술”…산업부 결정
‘가뭄 속 단비’…LG디스플레이, 구글에 노치 OLED 공급
‘노치’ 디스플레이 원가, LCD·OLED 관계없이 20%↑
삼성D-LGD, 미래 디스플레이 주도권 ‘격돌’
[창간기획/반도체②] 반도체 안전지대 아니다, 디스플레이부터 타격
LG디스플레이 대형 패널 1위 유지…시황 악화는 고민
디스플레이산업협회, ‘미래 디스플레이 아이디어 받아요’
필립스 OLED TV 국내 상륙…LG디스플레이 ‘미소’
엘아이에스, 중국 BOE와 235억원 규모의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공급계약



[디지털데일리 신현석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중소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점유율 95.4%를 달성하며 시장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첨단 디스플레이로 주목받는 플렉시블 OLED 시장에서 무려 97.4%의 점유율을 차지해 고부가 플렉시블 시장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확고히 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2017년 1분기 36억3436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던 중소형 OLED 시장은 올해 1분기 20.3% 증가한 43억7110만 달러를 기록하며 시장 점유율이 28.5%에서 38%까지 치솟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 시장에서 41억6998만달러의 매출로 점유율 95.4%를 기록하며 성장을 견인했으며, 2위의 208만 달러(1.6%), 3위의 4368만 달러(1.0%)와 큰 격차를 유지하며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OLED의 폭발적 성장은 자유롭게 구부릴 수 있어 폼팩터 혁신이 가능한 플렉시블 OLED 패널 덕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IHS마킷에 따르면 2017년 1분기 전체 중소형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매출 11억1086만 달러였던 플렉시블 OLED 매출은 1년 새 29억4437만달러로 무려 2.6배로 성장했다. OLED 내 비중을 살펴보면 2017년 1분기 리지드(경성) OLED가 69.4%, 플렉시블 OLED는 30.6%였으나, 올해 1분기에는 플렉시블이 리지드의 점유율을 크게 앞선 67.4%를 차지했다. 플렉시블 OLED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의 시장점유율은 97.4%로 경쟁 업체와의 초격차를 유지했다.

고부가 제품을 앞세워 20%대의 매출 성장세를 이어간 OLED와 달리, LCD(액정표시장치)는 무려 매출이 22%나 곤두박질쳤다. IHS마킷은 2017년 1분기 매출 88억6566만달러로 중소형 시장에서 약 70%를 차지하던 LCD는 올해 1분기 69억 893만으로 시장 점유율 60%를 간신히 지켜냈다. LCD 시장 위축의 영향으로 중소형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의 올해 1분기 매출은 114억9822만달러로 전년 동기 매출 127억4446만 달러보다 9.8% 감소했다.

시황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제품은 스마트폰이다. 감소한 매출 12억4624만달러 중 94%인 11억7327만 달러를 차지했다. 중소형 LCD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입지가 점차 좁아지는 데에는 최근 스마트폰에 OLED 채택이 확대되는 이유가 크게 작용했다. 갤럭시S 시리즈 및 아이폰X 등 플래그십 스마트폰 모델에 플렉시블 OLED가 사용되며, 중국 스마트폰 제품 및 보급형 모델에도 OLED가 빠르게 확산되는 양상이다. 고품격 프리미엄 제품용 디스플레이로만 인식됐던 OLED가 품질과 가격에서 LCD를 누르며 시장의 판도를 변화시키고 있다.

한편, 1분기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41억8600만달러(35.0%)로 1위를 기록했으며 2위(15억5000만달러, 12.9%), 3위(10억6300만달러, 8.9%) 등 경쟁 업체와 격차를 벌리며 OLED 뿐만 아니라, 중소형 디스플레이 전체에서 주도권을 쥐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