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현석기자] 저전력 메모리반도체 기업 제주반도체(대표 박성식, 조형섭)는 5일 공시를 통해 중국의 써니파라곤과 139억원 규모의 낸드 멀티칩패키지(NAND MCP)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계약 규모는 지난해 매출액 1170억원의 11.9% 수준에 달한다.

9일 제주반도체 관계자는 “중국 내 사물통신(M2M) 시장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차이나텔레콤이 2G망을 없애고 4G망으로 전격 교체함으로써 스마트미터링(smart metering), 모바일 포스(POS) 등의 통신망에 필요한 모듈 수요가 많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메모리 반도체 제품을 수년간 세계 주요 고객(TOP5)들에게 성공적으로 공급해 온 제주반도체로 주문이 몰리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미국의 제재로 중국통신장비업체 ZTE에 대한 제주반도체의 2분기 매출이 답보상태였지만, ZTE가 제재 해제 합의 조건을 이행 중에 있어, 3분기 중 매출 회복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