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년 하반기 8.5세대 OLED 양산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디스플레이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사업 확대 발판을 마련했다.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는 중국 정부로부터 광저우 OLED 합작법인 승인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LG디스플레이는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으로부터 광저우 OLED 합작법인에 대한 경영자집중신고 비준서를 수령했다. 광저우 OLED 법인은 LG디스플레이와 광저우개발구가 각각 70대 30의 비율로 투자한 합작사다. 자본금 2조6000억원이다. 총 투자액은 약 5조원이다. 현재 8.5세대(2200*2500) OLED 생산공장을 건설 중이다. 2019년 하반기 양산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광저우 공장은 대형 TV용 OLED가 주력이다. 월 6만장(유리원판 투입 기준) 생산을 시작으로 최대 월 9만장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재 파주 E3 E4 공장 월 7만장을 더하면 2019년 하반기 총 월 13만장을 생산하게 된다. 연간 1000만대(55인치 기준) 제품 출하가 가능하다는 것이 LG디스플레이의 설명이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대표는 “중국 정부의 승인 결정을 환영하며 8.5세대 OLED 공장 건설 및 양산 노하우를 총동원해 최대한 일정을 단축함으로써 고객에게 제품을 적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가속화해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디스플레이 산업을 지속적으로 선도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TV용 OLED 패널은 LG디스플레이만 생산한다. 올 하반기 대형 OLED 첫 흑자를 기대했다. 시장조사기관 IHS는 OLED TV 판매량을 2019년 400만대에서 2020년 800만대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D, 광저우 OLED 합작법인 中 정부 승인 LGD, 광저우 OLED 합작법인 中 정부 승인
  • LGD, 광저우 OLED 합작법인 中 정부 승인
  • 게임은 QLED TV로…삼성전자, 트럭 체험관…
  • KT, 영상통화 코덱 확대…화질 3배↑
  • KT, ‘로밍통화도 초당 1.98원’ 인기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