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TE 표준특허 침해…작년 美 BLU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중소 스마트폰 업체에 대한 소송을 확대한다. 특허침해가 이유다. 미국에 이어 유럽 업체에 소송을 제기했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유럽 스마트폰 제조사 위코(Wiko)에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9일(현지시각) LG전자는 독일 만하임 지방법원에 소장을 접수했다. 롱텀에볼루션(LTE) 표준특허 침해를 주장했다. LG전자는 2015년부터 라이선스 협상을 요구했지만 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작년 3월엔 미국 BLU를 상대로 특허침해 소송을 냈다.

LG전자 특허센터장 전생규 부사장은 “LG전자가 보유한 특허에 대해 정당한 대가 없이 무단으로 사용하는 것에 대해 향후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 폴더블폰, ‘접는 이유’ 충족했을까…소…
  •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