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삼성전자가 접이식 스마트폰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X(텐)'을 내년에 선보일 전망이다.

코드명이 '위너(winner)인 갤럭시텐은 화면의 위와 아래를 접는 방식이다. 펼쳤을 때 화면의 크기가 약 7인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노트8의 크기가 6.3인치, 갤럭시노트9의 크기가 6.4인치인 점을 고려하면 이보다 약간 큰 수준이다.

화면을 접으면 막대 모양의 소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각종 알림을 확인할 수 있다. 카메라는 후면에 탑재된다. 출시 가격은 약 1500달러(약 170만원)로 책정될 전망이다.

외신은 삼성전자가 아시아에서 우선 출시하고 시장반응을 살핀 뒤 출시국가를 넓힐 것으로 전망했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 5G폰 경쟁 ‘시동’…삼성·애플·화웨이 3…
  • 삼성전자, 건조기 체험단 모집 ‘인기’
  • LG전자, “V40으로 특별한 크리스마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