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5G 성공하려면 100MHz 대역폭 확보해야”

2018.07.24 14:11:20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화웨이는 ‘제4회 아시아 태평양 스펙트럼 경영 컨퍼런스’를 통해 5G 사업 성공을 위해서는 통신사당 100MHz의 연속적인 대역폭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24일 밝혔다.

두예칭 화웨이 5G 제품 라인 부사장은 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C-밴드는 5G에서도 가장 중요한 주파수로, 전 세계 통신사는 이미 이 주파수를 활용하고 있거나 활용할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대규모 대역폭, 즉 통신사당 100MHz 할당은 5G 비즈니스 성공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에서 3.5GHz 주파수가 C-밴드에 해당된다. 지난 6월 주파수 경매 경과 SK텔레콤과 KT는 이 대역에서 100MHz 폭을 확보했다. LG유플러스는 80MHz 대역폭을 얻었다.

이날 두예칭 부사장은 현재 5G는 C-밴드 주파수 계획 조정에 초점을 두고 있지만, 앞으로는 다른 주요 기술과 요구 사항도 간과해서 안 된다고 강조했다..

두예칭 부사장은 “업링크와 다운링크의 디커플링(decoupling)은 기존 2G, 3G, 4G 주파수에서도 5G 도입을 가능하게 하고, C-밴드에서 지속적인 커버리지를 허용해 현장 수와 비용 절감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5G망은 정밀한 동기화, 간섭 감소, 주파수 격리 감소 및 더 높은 효율성이 필요하다.

C-밴드 주파수가 충분하지 못한 국가는 TDD 2.6·2.3 GHz에서 100MHz의 연속 대규모 대역폭을 각 통신사에게 할당해 고속 5G 대역폭을 향한 진화에 대비하면서 투자 효율성을 향상할 수 있다.

한편, 화웨이의 ‘2018년 연결 지수(Global Connectivity Index, GCI)’에 의하면 ICT 인프라 구축을 우선으로 한 국가는 상당한 경제적 이익을 누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5년 디지털 경제 규모는 6조4000억달러 상당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 LG전자, 美 안방 공략…명품 소파서 즐기는 스…
  •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큐브’ 새 옷 입었다
  • KT, “무인 키오스크로 요금납부 혼자 해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