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존 서포크 사장, “알려진 사고 없다. 한국 정부 검증 원하면 수용할 것”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화웨이가 통신장비 보안 우려 불식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이번엔 화웨이 글로벌사이버보안책임(GSPO) 존 서포크 사장<사진>이 직접 나섰다.

30일 한국화웨이는 서울 중구 한국화웨이와 중국 선전 본사를 연결해 화웨이 GSPO 존 서포크 사장과 한국 기자들과 화상 간담회를 진행했다.

화웨이는 중국 통신장비 업체다. 국내 5세대(5G) 무선통신 진출을 타진 중이다. 4세대(4G) 무선통신의 경우 LG유플러스에 롱텀에볼루션(LTE) 장비를 공급했다.

하지만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은 화웨이에 대한 보안 우려를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다. 특히 미국은 화웨이 스마트폰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도 거두지 않고 있다.

서포크 사장은 “미국과 유럽이 정말 기술과 보안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는 것인지 나도 궁금하다. 화웨이는 모든 정보를 각국 정부와 고객에게 투명하게 공개했다”며 “미국에서 우려를 표했을 때 어떤 것을 하면 안전해질 수 있다고 여기는지에 대한 질문을 했더니 대답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화웨이에 대한 보안문제 제기는 제품보다 중국 견제 일환이라는 해석이다.

그는 “백도어, 킬스위치 등 중국 정부의 화웨이에 대한 영향력 행사 관련 의심은 지난 2010년부터 계속 나왔다”며 “화웨이 연구개발(R&D)센터는 전 세계에 있다. 중국 정부가 모든 나라 센터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무조건 화웨이 말을 믿으라고 하지 않겠다. 제품 개발 과정 등 할 수 있는 모든 것에 대해 만족할 때까지 시험을 해도 된다”고 밝혔다. 단지 중국 업체라는 이유로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포크 사장은 “화웨이가 정보를 빼내는 일은 기술적으로도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통신 네트워크 구성 측면에서 화웨이 장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30% 정도다. 통신사마다 구성이 다르다. 화웨이뿐 아니라 다른 장비도 해킹해야하고 통신사의 헛점도 공략해야한다. 이론적으로는 가능하지만 현실적 성공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화웨이는 데이터에 대한 접근권도 없다. 권한을 가지고 있는 것은 통신사”라며 “만에 하나 정부가 개입을 원해도 개입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서포크 사장은 “실제로 알려진 보안 문제가 있었는가. 화웨이의 대답은 ‘노’다. 사례가 없다”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한편 화웨이측은 한국 정부와 통신사가 요구한다면 요구하는 검증절차를 전부 수용하겠다고 했다.

이와관련 서포크 사장은 “한국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만든다면 준수하겠다. 이는 모든 장비업체가 당연히 따라야한다. 화웨이는 그동안 각국 정부와 통신사가 요구하는 수준을 맞췄다. 한국 정부가 요구한다면 당연히 수용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 SKT, 1924세대 30만명 ‘0플랜’에 응답
  • LG전자, 美 안방 공략…명품 소파서 즐기는 스…
  • 삼성전자, 공기청정기 ‘큐브’ 새 옷 입었다
  • KT, “무인 키오스크로 요금납부 혼자 해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