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서 접속 막힌 구글·페북도 부스 내고 솔루션 알려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지난 3일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막한 차이나조이 기업거래(B2B)관엔 데이터 분석과 클라우드, 애드테크 솔루션 부스가 곳곳에 자리 잡아 마치 게임쇼가 아닌 광고솔루션 박람회로도 볼만한 전시풍경을 연출했다.

중국에서 접속이 막힌 구글과 페이스북도 B2B부스를 냈다. 작년에도 구글은 부스를 꾸렸다. 데이터 분석과 클라우드, 광고 솔루션을 알리기 위해서다. 글로벌 진출 시 ‘우리 솔루션을 써라’는 의미도 있다.

현지 최대 게임업체 텐센트도 자체 광고 솔루션을 가지고 있다. 해마다 차이나조이 B2B관에 솔루션 부스를 낸다. 이밖에 ▲모비스타 ▲애드웨이즈 ▲애드콜로니 ▲앱넥스트 ▲앱저스트 ▲민티그럴 ▲아이언소스 등 상당수 솔루션 회사가 부스를 내고 저마다 ‘광고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내걸었다.

국내 게임쇼 지스타도 비슷한 전시풍경을 보인다. 중국보다 일찍이 B2B관에 광고 솔루션 부스 비중이 크게 늘었다. 이를 겪은 게임업계 관계자는 “게임업체 사람은 보이지 않고 광고솔루션 업체들이 영업하는 것만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를 회고했다.

<상하이(중국)=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 5G폰 경쟁 ‘시동’…삼성·애플·화웨이 3…
  • 삼성전자, 건조기 체험단 모집 ‘인기’
  • LG전자, “V40으로 특별한 크리스마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