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에이스페어 개막…지역균형발전 케이블 역할 모색

2018.09.13 10:21:19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케이블TV가 지역균형발전에 있어 한국·중국·일본의 사례를 통해 지역 미디어의 역할을 모색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김성진)는 방송·문화·콘텐츠 전시회인 ‘2018 광주 ACE Fair’에서 지방분권시대 지역 미디어 역할을 논의하기 위한 ‘케이블TV혁신 세미나’를 13일 오후 2시 개최한다.

한진만 강원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날 세미나에서는 ‘지방분권시대를 맞은 지역미디어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총 4개의 세션이 진행된다. 제 1세션과 2세션은 일본 최대 케이블방송사업자 쥬피터텔레콤(J:COM)의 타카히라 후토시 지역미디어본부장과 중국 칭화대의 슝청위 국가문화산업연구센터장이 ‘일본·중국 지역미디어가 만들어낸 지역 성장 사례’를 각각 발표한다.

제 3세션은 광주대 류한호 교수가 ‘케이블TV-지역민-지방정부-민간단체가 함께하는 1인 사각경기’를 발제한다. 지역밀착매체인 케이블TV가 국내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 사례를 소개하고 정부와의 협업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을 이룰 방안과 역할에 대한 방향을 제시한다.

제 4세션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박장원 정책홍보팀장이 ‘지역혁신 거버넌스 구축 통한 균형발전 전략’에 대해 발표한다.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전략을 소개하고 지역 컨트롤타워의 혁신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제 5세션은 LH공사 김영준 차장이 ‘4차 산업시대 지역특화 스마트시티 전략’을 소개한다. 국내 주요 스마트시티 사업을 소개하고, 4차 산업시대를 맞아 케이블TV와 스마트시티 비즈니스의 연계 방안에 대해 설명한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서는 2부주제로 케이블TV, 빅데이터로 서비스 체인지업(사회 정용찬 KISDI박사)을 논의한다.

‘빅데이터 관점에서 본 케이블TV 혁신방안’을 주제로 총 3개의 세션이 진행된다. 출범 23년을 맞이한 케이블 산업이 쌓아온 데이터의 가치를 확인하고, 실제 활용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이다. 먼저 제 1세션은 CJ헬로 신성철 팀장이 ‘케이블 DATA 마케팅 활용 방안’을 발제한다.

제 2세션은 닐슨컴퍼니코리아 황성연 박사가 ‘시청률의 확장과 변신: 새로운 유료방송 편성전략’을 주제로 발표한다. 제 3세션은 다음소프트 유상우 이사가 ‘빅데이터로 본다. 온라인 화제성 지수 활용법’을 소개한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와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가 주관하는 ‘2018 광주 ACE Fair'는 세계에서 총 400여사가 참여하고 660개 부스가 운용되는 국내 대표 방송·문화·콘텐츠 전시회다. 13~16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
  • SKT-KT-LGU+, IoT 격돌…2018 IoT전…
  • KT, 이종 기지국 그룹통신 시연 성공…재난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