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청주 ‘M15’ 준공…3D 낸드 공격적 투자

2018.10.04 13:14:11 / 이수환 shulee@ddaily.co.kr

관련기사
SK하이닉스, 청주 M15 준공식 개최…전망은?
SK하이닉스, 청주 M15 준공 임박…후방업계 특수
SK하이닉스, M15에서 5세대 3D 낸드 양산…HPE와도 협력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SK하이닉스가 4일 충청북도 청주에서 신규 반도체 공장 M15 준공식을 개최했다.

‘함께 여는 미래, 새로운 도전’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 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동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박성욱 SK하이닉스 대표이사, 협력사 및 지역 대표 등 약 450명이 참석했다.

새롭게 지어진 M15의 건축면적은 축구장 8개 크기인 6만㎡(1만8000평, 길이 339m, 폭 172m, 높이 71m)이며 복층으로 구성된 클린룸에서는 낸드플래시를 생산하게 된다.

SK하이닉스는 이 공장에 기존 건설 투자를 포함, 약 20조원 규모의 투자를 순차적으로 단행해 미래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장비 입고 시기 등은 시장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결정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한때 해외 매각 대상으로 거론되던 적자 기업이 최첨단 생산시설을 갖춘 세계 반도체 리더로 자리매김하기까지 국가와 지역사회에 큰 빚을 져왔다고 생각한다”면서 “M15 준공에 많은 도움을 주신 중앙정부와 지자체 및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혁신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한국 반도체 경쟁력을 더욱 굳건히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뒤이어 M15의 가동을 알리는 첫 웨이퍼 투입 행사가 진행됐다. 통상적으로 무대에 오르는 사내 경영진과 외빈 외에도, SK하이닉스 20대 직원 2명과 협력사 및 지역 소상공인 등 사외 인사 4명이 동참해 함께 열어갈 미래에 대한 기대감을 공유했다.

한편, 새 공장의 주역으로 성장할 50여 명의 SK하이닉스 신입사원도 행사에 참석해 미래에 대한 각오와 포부를 밝혀 청중에게 축하와 격려를 받았다.

서울대 경제연구소는 2023년까지 M15가 일으킬 경제·사회적 파급 효과로 21만8000명의 고용 창출 효과와 70조9000억원의 생산유발, 25조8000억원의 부가가치유발 등을 예상했다. 실제로 이번 M15는 건설 과정에만 160여개 협력사가 참여하고 연인원 240만여명의 인력이 투입됐다.

SK하이닉스 홍보담당 김정기 상무는 “빅데이터, AI, 5G, 자율주행차 등 4차 산업혁명의 확산과 함께 메모리 수요는 계속해서 성장할 것”이라면서 “미세공정 기술 적용, 3D 낸드플래시 전환 등 기술적인 어려움으로 과거처럼 공급이 대폭 증가하기는 쉽지 않으나, 고객 수요에 차질 없이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CJ헬로, 고객응대 AI조언자 도입
  • LGU+, 편의점 알뜰폰 판매 돕는다
  • LG전자, 유럽 공조 시장 공략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