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투명한 기부,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2018.10.04 10:35:46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KT(대표 황창규)는 KT그룹희망나눔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4일 밝혔다.

현재 KT그룹희망나눔재단(이하 재단)은 봉사활동을 통해 포인트를 쌓고 보유한 포인트를 기부할 수 있는 기부포털인 ‘기브스퀘어’를 운영하고 있다.

양 측은 협약에 따라 이 기브스퀘어에 블록체인을 적용, 개인이 기부한 포인트가 무엇에 언제 얼마나 지출됐는지 상세하고 투명하게 공개되는 플랫폼으로 고도화한다.

지금까지는 기부금이 정확히 어디에 사용되는지 기부자가 알 수 없었다. 또한 기부단체 운영비나 수수료 비율도 알 수 없고, 기부금이 집행될 때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거나 소액기부가 어렵다는 문제점들도 있어 기부문화 활성화 저해요소가 돼 왔다.

KT에 따르면 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기부 내역 및 기부금 집행 내역, 기부금 전달 경로 등이 분산 원장에 모두 공유돼 투명하게 관리된다. 실제로 기부금이 집행돼 취약계층에게 도움을 주는 모습을 기부자가 직접 모니터링할 수 있다.

KT와 재단은 연내 ‘라오스 아동과 주민들을 위한 감염병 예방 기부 캠페인’에 블록체인을 시범 적용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블록체인 기반으로 개인간 직접 기부 및 사용내용 확인이 가능한 ‘P2P 기부’까지 구현할 계획이다.

P2P 기부가 구현되면, 기부자와 피기부자 사이에서 특정 단체가 중개할 필요 없이 개인이 특정인이나 단체에 직접 기부할 수 있다. 기부금이 사용되는 내용을 카드사 정보와 연계해 사용처를 확인하고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며 추가 기부까지도 유도할 수 있다.

P2P 기부가 활성화 될 경우, 단체의 손이 닿지 않아 기부 사각지대에 놓여져 있던 취약계층 개인이 직접 사연을 올려 기부를 받거나 가정범죄 피해자들이 소액으로 기부를 받을 수 있다.

서영일 KT 융합기술원 블록체인센터장은 “이번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 구축을 통해 KT 블록체인이 기부와 같은 공익 목적으로도 충분히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전인성 KT그룹희망나눔재단 이사장은 “기브스퀘어에 KT 블록체인을 도입해 세계 각지의 기부 대상자에게 자유로운 기부를 가능하게 하고 이를 투명하게 관리해 타 기부 단체와의 차별화를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광화문 운집한 6만 택시人 “카카오‧쏘카 박… 광화문 운집한 6만 택시人 “카카오‧쏘카 박…
  • 광화문 운집한 6만 택시人 “카카오‧쏘카 박…
  • SKB, VOD 광고 주식거래처럼 온라인서 판매
  • LG전자, 김치냉장고 올해도 스탠드형 ‘대세…
  • 삼성전자, 초고화질TV 판 바꾼다…8K Q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