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8] 스마트폰 100만원 시대…신용현 의원 “분리공시 검토해야”

2018.10.09 10:27:39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스마트폰 가격이 100만원대에 돌입하면서 상승하는 단말비용을 고려한 가계통신비 인하 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지난해 말 출시된 애플 아이폰X(64G) 출고가는 130만원이 넘었고, 올해 8월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9 출고가도 100만원이 넘었다”며 “주요 제조사의 플래그십 모델 출고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고, 단말기 가격이 100만원 시대를 넘어 200만원 시대를 앞둔 만큼 이를 고려한 정책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 신용현 의원이 국회 입법조사처 자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출시된 갤럭시S5(16~32G)가 87만원이 채 되지 않았지만 올해 출시된 갤럭시S9(64G)은 96만원에 육박한다. 애플 아이폰은 2014년 아이폰6(16G) 가격이 약 79만원이었던 반면 2017 아이폰8(64G)은 약 95만원이었고, 아이폰X(256G)는 160만원에 달한다.

신 의원은 “단말기 고급화와 고가화가 진행되면서 사양이 올라가고 가격이 상승했다”며 “단말기 기능이 진보할수록 가격상승은 필연적기 때문에 가계통신비 역시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월평균 가계지출 통신항목 비교 결과를 보면 가계통신비 중 단말기 등 통신장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20% 이상인데, 단말기 가격이 지금보다 높아진다면 이 수치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신 의원은 “그 동안의 가계통신비 인하정책은 통신서비스 요금 인하에만 초점을 맞춰왔다”며 “단말기 가격이 올라가는 만큼 통신서비스 요금을 계속 인하시킬 것이 아니라면 상승하는 단말기 가격에 대한 정책적 고민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계통신비 인하가 정부의 국정과제로 포함된 것은 통신장비 및 통신서비스가 국민 삶에 차지하는 비중이 그만큼 커졌다는 의미”라며 “분리공시제 등 다양한 대안을 검토할 때”라고 강조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 LG전자, ‘그램17’ 예판…출고가 194만원…
  • 5G폰 경쟁 ‘시동’…삼성·애플·화웨이 3…
  • 삼성전자, 건조기 체험단 모집 ‘인기’
  • LG전자, “V40으로 특별한 크리스마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