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하루 3000만명이 드나드는 네이버 모바일의 새 화면(메인)이 베일을 벗었다. 10일 한성숙 대표는 파르나스 서울 호텔에서 열린 ‘커넥트 2019’ 컨퍼런스를 통해 모바일 메인 개편을 공개했다.

회사에 따르면 그린윈도우라 불리는 검색창을 제외하고 첫 화면을 모두 비웠다. 구글과 같다고 볼 수 있으나 차별화 요소가 있다. 그린윈도우 밑에 위치한 ‘검색닷’이다. 검색닷은 네이버 검색 기술의 정수를 담은 아이콘이다. 터치 한번으로 인공지능(AI) 기반의 기술 도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네이버는 그린닷을 가리켜 이용자와 상호작용하는 ‘인터랙티브 버튼’으로 정의했다. 그린윈도우로 사용자에게 익숙한 사용경험을 유지하면서 그린닷을 통해 사용에게 보다 입체적인 새로운 ‘연결’의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것이 회사 설명이다.

그린닷엔 ▲시간 ▲위치 ▲현재 보고 있는 정보의 종류와 언어 등을 파악해 사용자의 관심사를 연결한다. 그린닷은 메인 화면뿐 아니라 뉴스를 보면서도 활용할 수 있다. 노란 실크 원피스를 보다가 그린닷을 터치하면 콘텐츠·상품 추천 기술이 적용돼 관련 뉴스나 다양한 상품을 보여주는 식이다. 장소 추천이나 외국어 콘텐츠에 대한 번역도 그린닷 터치 한번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네이버 모바일 화면을 왼쪽으로 밀면 이스트랜드가 나타난다. 기존 주제판처럼 텍스트 중심의 사용자환경(UI)을 볼 수 있다. 오른쪽으로 밀면 새로운 UI의 웨스트랩을 볼 수 있다. 실험적 시도가 이뤄지는 공간이다. 웨스트랩의 첫 대상은 커머스가 된다.

한성숙 대표는 “그린윈도우와 이스트랜드로 익숙함을 유지하면서 ‘그린닷’과 ‘웨스트랩’을 통해 과감한 시도와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게 됐다”며 “직원들의 영감을 자극할 수 있는 공간과 아이콘이 마련됐다는 점에서도 중요하다”고 개편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