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8] 황창규 KT 회장 “화웨이 5G 장비 평가 중…보편요금제 장단점 검토"

2018.10.10 15:57:01 / 채수웅 woong@ddaily.co.kr

관련기사
[국감2018] '금감원, 공공데이터법 위반 소지' 추혜선 의원 지적
[국감2018] 사이버보안 위협 ‘빨간 불’, 가짜 지문부터 IoT 해킹 활개
[국감2018] IoT검색 쇼단, 한국 사물인터넷(IoT) 취약점 노출 1위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KT가 아직 화웨이 장비 도입과 관련해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황창규 KT 회장은 5세대(5G) 장비 도입과 관련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중국 화웨이 제품 도입에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황 회장은 10일 과천 정부청사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 출석 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황 회장은 화웨이 장비 도입 여부를 묻는 질문에 "KT의 5G 목적에 잘 맞아야 하고 정부가 제시한 보안 규격 등도 맞아야 한다"며 "여러 장비 제조사와 같이 평가하고 있으며 결과는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 회장은 화웨이 보안 우려에 대해서는 "그것 역시 지금 검토하고 있다"며 "지금으로서는 뭐라고 답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한 황창규 회장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보편요금제 도입 추진에 대해 "한마디로 얘기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런 요구에 대해서는 장단점 얘기하고 검토하고 있으며 다만,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삼성전자, AI·IoT·폴더블폰 생태계 만든다…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
  • LG전자, ‘LG오브제’ 시판…고가 생활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