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10일 한성숙 네이버 대표<사진>는 커넥트 2019 컨퍼런스에서 “7개의 뉴스(2개 사진뉴스 포함)와 20개 실시간급상승검색어(실급검)가 첫 화면에서 3000만명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현상에서 고민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그린윈도우(검색창)와 새 검색버튼(그린닷)만 배치한 새 모바일 화면은 기존 화면에서 비하면 상당히 파격적이다. 화면 왼쪽으로 밀면 익숙한 사용자환경(UI)의 웨스트랜드를, 오른쪽으로 밀면 실험적인 UI 시도가 반영된 웨스트랩을 볼 수 있다.

네이버의 개편 의도는 첫 화면을 비우고 관심사를 반영한 인공지능(AI) 검색이 가능하도록 만들어 사용자들이 보다 개인화된 검색 결과에서 머물 수 있도록 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존엔 모바일 메인 화면을 관성적으로 이용하는 사용자들이 상당수였다. 다양한 설정을 통해 개인화된 화면을 만들 수 있었지만 기존 화면 설정을 그대로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았던 까닭이다. 

이런 환경에선 네이버에 매일 올라오는 창작물의 소비를 원활하게 만들고 새로운 시도를 하고 싶어도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 이를 감안해 검색창만 남기는 파격적인 개편안을 채택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의 본질인 연결(그린윈도우)만 남기고 다 내려놓은 것부터 다시 찾아나갈 것”이라며 “사람과 정보를,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데 집중하고 추천 기술을 통해 발견의 접점을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김승언 네이버 디자인총괄은 “네이버 서비스 특성상 한 화면에 더 많은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지만 사용자들의 시간의 소중함을 알기에 과감히 결정했다”며 “앞으로 검색은 터치다. 좌우로 쓱 밀면 콘텐츠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모바일의 새 화면은 네이버 앱 베타서비스를 통해 접할 수 있다. 네이버 앱을 통해서 새 검색버튼인 그린닷 기능도 100% 활용 가능하다. 사용자는 그린닷 터치를 통해 AI 기술이 적용된 검색 기능을 활용하거나 버튼 주변의 휠을 돌려 자주 가는 서비스 등의 정보를 보다 쉽게 탐색할 수 있다.

한 대표는 “네이버가 열리기만 하면 많은 콘텐츠가 주어졌다면 새 모바일 화면에선 조금 더 사용자들도 적극적으로 선택하는 흐름이 많아졌으면 한다”고 모바일 개편에 의미를 부여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CJ헬로, 고객응대 AI조언자 도입
  • LGU+, 편의점 알뜰폰 판매 돕는다
  • LG전자, 유럽 공조 시장 공략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