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1회 코리아샛컨퍼런스…KT샛 한원식 대표, “위성 전략 방법론 공유”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가 국내 인공위성 산업의 한 단계 도약을 이끈다. KT 자회사 KT샛이 국내 첫 인공위성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11일 KT샛(대표 한원식)은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KASP)와 공동으로 서울 중구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에서 ‘제1회 코리아샛컨퍼런스’를 개최했다.

국내에서 민간기업이 인공위성 컨퍼런스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컨퍼런스는 국내외 위성산업 관련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KT ▲아리안스페이스(Arianespace) ▲탈레스 알레니아 스페이스 ▲스페이스X ▲블루 오리진 등이 연사로 나섰다.

KT샛 한원식 대표는 “코리아샛컨퍼런스는 국내 최초로 민간 위성 사업자가 주최하는 글로벌 위성 컨퍼런스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5세대(5G) 무선통신, 사이버 시큐리티 등 4차 산업 혁명시대의 핵심 요소를 위성 산업과 접목시키는 전략과 방법론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이 컨퍼런스를 기반으로 KT샛은 글로벌 시장을 이끄는 위성 솔루션 사업자로 대한민국 우주 산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세션은 3개 주제로 나눴다. ▲정부 인공위성 개발 정책 방향 및 글로벌 이슈 ▲4차 산업혁명, 위성 산업의 역할 확대 ▲우주산업 패러다임의 변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

KT샛은 이 자리에서 차세대 위성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KT와 협력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다.

KT샛 양상진 사업본부장은 “위성 사업의 위기와 기회가 함께 도래했다. 정보통신기술(ICT)발전, 군∙정부∙해양 등에서 빠르게 증가하는 데이터 수요는 위성 산업의 기회이며 이에 따라 KT샛은 해양위성통신 신규 솔루션 플랫폼 개발, 위성의 5G 지상망 상호 보완 역할 그리고 다양한 위성 보안 솔루션 출시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국내에서는 정부의 우주 개발 정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국내 우주 산업 에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KT 블록체인센터 서영일 상무는 “위성 데이터 라우터에 블록체인이 생성된 ‘기가ID-월’을 도입하는 방안으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보안 문서를 공유하는 것은 물론이고 군용 서비스의 경우 블록체인 기반 보안 채팅도 가능하다”고 전했다.

KT 인프라연구소 김우태 상무는 선박의 위성 데이터 이용에 최적화된 해양 모니터&컨트롤 플랫폼 개발 방향을 제시했다. KT의 AI 기술 기반의 최종 컨트롤 자동화를 통해 이를 해결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KT·LGU+, 내일 5G '세계 최초' 상… SKT·KT·LGU+, 내일 5G '세계 최초' 상…
  • SKT·KT·LGU+, 내일 5G '세계 최초' 상…
  • 삼성전자, “프리미엄 가전 써보고 구입하세요…
  • LGU+, 5G 12월1일 상용화…하현회 대표, “…
  • KT, 유무선 장애 6일차…동케이블 가입자 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