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가 상품 가입 유도 위해 최소 3개 최대 62개 채널 차단…방통위 조사 때도 불법 영업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티브로드가 매출을 올리기 위해 방송 채널을 고의로 차단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변재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티브로드 계열 11개 유선방송사업자(SO)가 추가 상품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 가입자 채널을 최대 3일까지 차단한 것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티브로드는 케이블TV 방송사다. 변 의원에 따르면 2017년 1월1일부터 2018년 2월28일까지 디지털상품 가입자 3만4047명 8VSB(8-level vestigial sideband. 8레벨 잔류 측파대) 가입자 2017명의 채널을 최소 3개에서 최대 62개 차단했다. 차단기간은 1시간에서 3일이다.

아파트별로 채널 차단 필터링을 했다. 필터링을 한 가구에는 안내문을 부착해 고객센터로 전화를 하도록 했다. 전화를 하면 다른 상품을 권했다. 필터링은 일정을 정해 아파트를 바꿔가며 시행했다. 방통위는 이 기간 티브로드가 채널 차단 영업으로 확보한 가입자를 약 3000명으로 파악했다. 티브로드는 방통위 조사기간에도 비슷한 영업을 지속했다. 방통위는 오는 25일 전체회의에서 티브로드 제재 수준을 결정할 예정이다.

변 의원은 “티브로드는 시청자 시청권을 침해하고 시청자 이익을 저해하면서까지 추가 상품을 유도하는 무리한 영업을 했다. 이는 방송법에서 금지하고 있는 이용약관을 위반한 방송서비스 제공 행위에 해당한다. 시청자의 시청권을 인질삼아 영업을 한 행위는 방송사업자로서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일이다. 방통위가 과징금 부과 등 강한 제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삼성전자, AI·IoT·폴더블폰 생태계 만든다…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
  • LG전자, ‘LG오브제’ 시판…고가 생활가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