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반·광각·망원·심도 촬영…3개 카메라 ‘갤럭시A7’도 발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격차 벌리기에 나섰다. 세계 최초 후면 4개 카메라를 장착한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고가폰이 아니라 중저가폰이다. 중저가폰 지배력을 높이기 위한 포석이다.

11일(현지시각)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A갤럭시이벤트’를 개최했다. 세계 최초 후면 4개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9’를 공개했다.

삼성전자 정보기술 및 모바일(IM)부문장 고동진 대표는 “빠르게 변화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세대를 위해 최고의 카메라와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춘 A시리즈 제품을 소개하게 됐다”며 “세계 최초 후면 쿼드 카메라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A9은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순간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후면 카메라는 ▲일반(2400만화소, F1.7) ▲망원(1000만화소, F2.4) ▲광각(800만화소, F2.4) ▲심도(500만화소, F2.2) 4종이다. 광학 2배줌을 지원한다. 사람 시야각과 유사한 화각 120도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촬영 전후 피사체와 배경 각각 선명도를 조절할 수 있다. 피사체에 따라 최적의 색감을 골라준다. 인물의 경우 눈을 감거나 흔들리면 이를 바로 알려준다. 역광도 미리 주의를 준다. 4개의 픽셀을 1개로 합치는 기술로 어두워도 밝고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다. 전면 카메라는 2400만화소(F2.0)다. 화면과 발광다이오드(LED)를 광원으로 쓸 수 있다. 인물의 좌우 또는 전면에 조명 효과를 줄 수 있다.

디스플레이는 6.3인치 고화질(풀HD+, 1080*2220) 18.5대 9 화면비 슈퍼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아몰레드)다. 3800mAh 배터리를 채용했다. 하루 종일 충전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램(RAM)은 6GB와 8GB 2종이다. 저장공간은 128GB다. 최대 512GB 마이크로SD카드를 추가할 수 있다. 후면에 3차원(3D)글래스를 적용 편하게 손으로 잡을 수 있도록 했다. 색상은 ▲캐비어 블랙 ▲레모네이드 블루 ▲버블검 핑크 3종이다. 레모네이드 블루와 버블검 핑크는 단계적으로 색상에 변화를 줬다. 11월 전 세계 순차 출시한다.

한편 삼성전자는 ‘갤럭시A7’도 발표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중 처음 후면 3개 카메라를 갖춘 제품이다. 각각 ▲일반 ▲광각 ▲심도 촬영을 한다. 갤럭시A7은 이달부터 판매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
  • LGU+ “다가오는 연말, 집에서 영화나 싸게…
  • 꺼진 불씨 살아날까…통신사-제조사-OS업체…
  • KT, “IPTV 결제, 네이버·카카오페이도 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