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노동조합 홈페이지 갈무리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와 넥슨, 스마일게이트에 이어 카카오에도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앞서 설립된 정보기술(IT) 업계 노조와 마찬가지로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지회다. 

지난 24일 저녁 카카오 노조(지회장 서승욱)는 설립 선립 선언문을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출범을 알렸다. 노조명은 ‘크루 유니언’이다. 카카오 종사자를 뜻하는 크루(Krew)와 노동조합의 유니언(Union)을 합친 말이다.

카카오 노조는 ‘크루와 함께 성장하는 카카오가 되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선언문에서 “최근 카카오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포괄임금제 폐지나 분사에 따른 동의 과정에 대해서도 노동조합이 아니라면 크루의 목소리를 내기 어렵다”며 “모두가 당장 분노를 표현해야만 하는 문제가 아니더라도, 함께하여 우리의 삶을 진전시킬 수 있다면 부딪치고 움직여야 하다”고 설립 취지를 밝혔다.

노조는 또 “빈번한 업무 변화에 적응하며 상대평가를 받아야 하고 성과보상에 관해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한 채 개인이 온전히 책임을 져야 하는 환경에서 회사와 크루가 수평적 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어렵다”며 “그렇기에 개인의 기량에 의존하는 것이 아닌 집단의 힘과 의지가 뒷받침되어야 크루의 발언력이 커지고 회사와의 실질적인 대화와 협의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을 이어갔다.

노조는 “의사결정의 민주성을 복원하고 카카오의 중요한 결정에 크루의 의견을 담을 수 있도록 제도화해야 한다”고 설립 목적을 분명히 했다. 덧붙여 “불충분한 정보와 충분하지 않은 피드백을 통한 성과보상 방식에 제대로 목소리를 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딜라이트닷넷] SKT ‘박리다매’·KT… [딜라이트닷넷] SKT ‘박리다매’·KT…
  • [딜라이트닷넷] SKT ‘박리다매’·KT…
  • KT, ‘아현주변 100대 맛집’ 지도 만든 까닭…
  • 삼성·LG, 상반기 신제품 갤럭시S10·G8씽…
  • 한국MS, ‘서피스 다이얼’ 국내 출시…12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