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요”

2018.11.07 10:34:07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삼성전자가 일반 소비자부터 전문가까지 ‘QLED 8K’를 체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

7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서울 반포 플로팅 아일랜드 컨벤션홀에서 ‘QLED 8K’ TV 국내 출시를 기념한 ‘큐 라이브(Q LIVE)’ 행사를 진행했다.

미디어·블로거·소비자·거래선 등 500여명이 참석한 이 행사는 기술 브리핑과 화질 시연, 참가자 특성에 맞는 공연·이벤트 등으로 구성됐다. 미디어 세션은 차별화된 화질 기술 소개, 테크 블로거는 전문가 강연과 질의로 구성된 포럼, 소비자들은 유투버 ‘톡써니’와 문화계 인사들의 눈높이 강연, 유명 가수 린과 케이윌 초청 공연 등으로 이뤄졌다.

QLED 8K는 퀀텀닷 기술에 8K 해상도를 접목한 제품이다. 최대 4000니트(nit) 밝기를 기반으로 구현한 명암비와 색재현력, HDR(High Dynamic Range) 영상을 지원한다.

특히 삼성의 독자적 반도체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인공지능(AI) 화질엔진 ‘퀀텀 프로세서 8K’를 탑재해 스스로 약 800만개 이상의 영상을 미리 비교·학습한 알고리즘을 통해 화질을 구현한다. 이에 저해상도 영상이 입력되더라도 8K 수준으로 자동 변환해 준다.

삼성전자는 'QLED 8K'의 이 같은 장점을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현장감을 강조한 여행존 ▲디테일을 강조한 다큐멘터리존 ▲대화면의 생동감을 강조한 스포츠존 ▲엑스박스 최신 게임인 ‘포르자(Forza)’를 즐길 수 있는 ▲일반 거실 환경에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존, 총 5가지 종류의 콘텐츠로 구성된 큐 라이브 스튜디오를 만들었다.

또한, 별도 기술 시연 공간에서 QLED 8K의 AI 업스케일링에 대한 심화된 기술 정보를 나누는 시간도 준비했다.

이날 행사에는 디스플레이 관련 다양한 분야의 외부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서울대 인지과학연구소장인 이경민 교수는 “8K와 같은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통해 시청하는 경우, 뇌가 실재를 보는 것처럼 인지한다”며 "세밀한 표현의 화질은 영상에 있는 노이즈를 필터링해야 하는 뇌부담을 줄여 화면 몰입감을 증가시킨다“고 말했다.

포스텍 컴퓨터공학과 최승진 교수는 “기계가 스스로 학습해 최적의 값을 도출하는 인공지능과 이를 기반으로 한 퀀텀 프로세서 8K의 기술력이 최고의 화질을 만들어 냈다”고 언급했다. 이동진 영화 평론가는 QLED 8K는 제작자가 의도한 화질과 색상을 그대로 전달해 영화의 미장센을 완성해 준다고 평가하고, 안태영 사진작가와 임기학 셰프는 사진과 음식으로 보는 즐거움이라는 주제를 통해 QLED 8K가 구현하는 화질의 장점을 설명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TV 시장의 초대형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이를 뒷받침해 줄 해상도와 화질 기술이 중요해졌다”며 “QLED 8K를 통해 올해를 8K 시장의 원년으로 삼아 프리미엄 TV시장에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AI·IoT·폴더블폰 생태계 만든다… 삼성전자, AI·IoT·폴더블폰 생태계 만든다…
  • 삼성전자, AI·IoT·폴더블폰 생태계 만든다…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
  • LG전자, ‘LG오브제’ 시판…고가 생활가전…
  • LG전자, ‘V40씽큐’ 수험생 마케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