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니지2M서 모바일에 없던 ‘거대 심리스 오픈월드’ 구현 시도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유명한 회사다.

MMORPG는 가상 세계 안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교류하고 함께 모험을 즐기며 때론 대규모 전쟁을 벌이기도 하는 등 실세계와 닮은 자유도 높은 환경을 구현한 장르를 말한다. 이 분야에서 엔씨는 업계가 인정하는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8일 엔씨소프트가 역삼동 더 라움에서 마련한 ‘2018 엔씨 디렉터스 컷’ 신작 발표회는 이러한 엔씨의 자신감이 여실히 묻어난 행사라고 볼 수 있다.

이날 행사의 압권은 차기 모바일 야심작 ‘리니지2M’이었다. 행사에서 공개된 5종 게임 가운데 처음으로 공개됐으며 가장 빨리 시장에 내놓을 게임이기도 하다.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다.

리니지2M엔 ‘2’와 ‘M’이 동시에 붙었다. 김택진 대표에 따르면 ▲M은 PC온라인게임에서 미진했던 부분을 완성시킨 후속작에 ▲2는 완전히 새롭게 시도해보고 싶은 생각들을 적용한 후속작에 붙이는 명칭이다.

이를 감안하면 리니지2M은 엔씨 입장에서 상당한 의미를 지닌 타이틀이다. 이와 관련해 엔씨는 “어떤 조건에서도 타협할 수 없는 원작의 위상을 지키기 위해 엔씨의 모든 기술력을 집약해 현존하는 최고 사양의 풀(Full) 3D 하이엔드 퀄리티로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리니지2M에서 가장 눈길을 끈 부분은 ‘거대 심리스 오픈월드’다. 기존 모바일게임엔 없던 시도다. 맵 로딩 없이 하나의 거대 세계를 만든다. 이용자가 원하는 대로 플레이할 수 있는 자유도를 구현 중이다.

엔씨 측은 “어떠한 경험의 단절 없이 모든 플레이가 세상의 일부가 되는 ‘리얼리스틱 월드(실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거대 보스 몬스터를 함께 공략하는 레이드(집단전투)도 리니지2M의 핵심 재미요소 중 하나다. 오픈 월드 상에서 극한의 자유도를 갖춘 레이드를 구현하면서 다양한 클래스(직업) 체계를 도입해 전략적 재미도 끌어올렸다.

이성구 리니지유닛(UNIT)장은 “처음부터 MMORPG라고 말할 수 있는가해서 실현이 안 되면 엎어버리자는 마음가짐으로 시작했다”며 “로딩없이 한 채널에서 오픈월드를 구현하는 연구가 어느 정도 성취가 있어 리니지2M 출시를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엔씨 측은 “수많은 리니지2의 팬들뿐 아니라 아직 리니지2를 경험하지 못한 미래의 팬들까지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이고 완벽한 리니지2M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전자 내년 폴더블폰 공식화…스마트폰 주…
  • 삼성 폴더블폰, ‘접는 이유’ 충족했을까…소…
  • SKT-삼성전자, 5G 상용화 이후 준비도 ‘착…
  • 삼성전자 “QLED 8K, 압도적 화질 직접 보세…